‘플레이 온 챌린지’ 김블루,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대결 출격
IT/과학 2019/10/23 13:50 입력

100%x200

[디오데오 뉴스] ‘배틀그라운드’ 아시아 서버 1등 기록에 빛나는 김블루가 드디어 게임 실력을 공개한다. ‘플레이 온 챌린지’ 대결 2주 차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4:4 팀전에 출전해 기량을 뽐낼 예정인 것. 게임 시간만 5,000시간이라는 범접할 수 없는 전적의 자타공인 ‘배그 장인’ 김블루가 보여줄 명품 경기에 벌써부터 기대감이 급상승한다.

구글플레이는 24일 밤 10시 유튜브를 통해 국내 유명 게임 크리에이터들과 손잡은 종합 장르 모바일 게임 대항전 ‘플레이 온 챌린지(Play on Challenge) - 다이아몬드 승급전’ 세 번째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이번 에피소드는 펍지의 ‘배틀그라운드 모바일’과 엔플라이 스튜디오의 ‘무한의 계단’으로 경기가 진행되는 가운데, 김블루가 두 게임에 모두 출전해 출중한 게임 실력을 공개한다.

먼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대결은 팀 풍월량과 팀 김재원 전원이 출전한다. 본격적인 게임 대결에 앞서 풍월량은 “(배틀그라운드) 처음 시작할 때 1등을 했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같은 팀인 침착맨은 다짜고짜 100만 원 내기를 제안하는 등 스튜디오가 한껏 달아올랐다.

하지만 이내 전세가 역전됐다. 팀 김재원의 팀원 중에 자타공인 ‘배그 장인’으로 불리는 김블루가 있기 때문. 김블루는 본캐(본 계정)만 3,000시간, 부캐(부 계정)까지 합하면 5,000시간 이상을 ‘배틀그라운드’에 쏟아부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팀 풍월량은 김블루에 대한 페널티를 주장하며 “발견하면 한 번씩 살려주기”를 제안했고, 김블루 역시 이를 쿨하게 받아들여 핸디캡에도 불구하고 승기를 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 진행된 ‘무한의 계단’에서는 팀 풍월량의 침착맨과 팀 김재원의 김블루가 맞붙는다. 경기에 앞서 양 팀은 직접 출전자를 지목했고, 팀 김재원의 만장일치로 지목된 침착맨은 사전 실력점검에서 반전의 결과를 보여줬다고.

팀 풍월량에게 지목된 김블루는 “참담했다”는 소감과 함께 경기 전 “역대급 반전”, “역대급 긴장”이라는 말을 쏟아내며 상대 팀의 방해 공작에 예민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져 경기 결과가 어땠을지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린다.

식스센스급 반전과 역대급 긴장감으로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두 경기의 결과는 24일 밤 10시 구글플레이의 유튜브 채널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사진 = 구글플레이 ‘플레이 온 챌린지’ )
김수정 기자 pretty_sj@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