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코패스 다이어리’, tvN 웰메이드 드라마 계보 잇는다
연예 2019/11/17 10:30 입력

100%x200

[디오데오 뉴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가 세상 제일의 호구가 희대의 연쇄살인마라는 착각에 빠진다는 신선한 설정을 통해 웃음과 긴장, 그리고 카타르시스를 동시에 선사하는 전대미문의 착각극 ‘호구 반전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해 기대감이 치솟는다.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윤시윤)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백일의 낭군님’을 연출한 이종재 감독, ‘피리부는 사나이’,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집필한 류용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특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전에 없던 참신한 소재로 관심을 높인다. 최근 떠돌이 령들에게만 화려한 실체를 드러내는 호텔 델루나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은 ‘호텔 델루나’,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을 다룬 ‘자백’ 등 신박한 소재를 기반으로 한 드라마들이 높은 화제성과 작품성을 인정받으며 사랑 받았다. 이에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세젤호구가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는 착각에 빠진다는 신선한 설정으로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마음 약하고 소심한 세젤호구(세상 제일의 호구) 육동식을 중심으로 흘러간다. 그는 어쩌다 살인사건을 목격하고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는다. 육동식은 그 과정에서 살인 과정이 상세히 기록된 싸이코패스의 다이어리를 우연히 획득하며 자신이 살인마라는 착각에 빠지게 되는 인물. 이로 인해 먹이사슬 최하층에 위치해있던 육동식이 포식자의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변해가는 모습과 예기치 못한 상황들이 웃음을 유발할 것으로 기대감이 모아진다.

더욱이 육동식은 회사에서도 온갖 갑질에 시달리던 만년 ‘을’. 이에 매 순간 쩔쩔매던 육동식이 한 순간에 돌변해 갑질 상사에게 반격을 퍼붓기 시작하며 일어나는 일련의 사이다 사건들이 직장인들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으로 관심이 고조된다. 동시에 연쇄살인사건에 수사 촉을 곤두세운 동네 경찰 심보경(정인선)과, 진짜 싸이코패스 서인우(박성훈)의 대결구도 등이 긴장감을 선사하며 등줄기를 서늘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처럼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그 누구도 생각지 못했던 색다른 설정을 통해 새로운 재미와 웃음을 기대케 만들고 있다. 무엇보다 올해 톡톡 튀는 신박한 소재를 기반으로 한 드라마들이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바. 올 하반기, 그 바통을 넘겨 받아 시청률과 화제성을 동시에 잡으며 tvN 웰메이드 드라마의 계보를 이어갈 호구 반전 스릴러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 기대감이 치솟는다.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오는 20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 사진 = tvN )
김수정 기자 pretty_sj@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