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매니저, 난생처음 돌잔치 사회 도전…청심환까지 꿀꺽
연예 2019/10/05 14:00 입력 | 2019/10/06 02:12 수정

100%x200
양세형-유병재, 돌잡이 맞춤 이벤트부터 상황별 애드리브까지 ‘대박’

[디오데오 뉴스]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매니저가 난생처음 돌잔치 사회에 도전한다. 그는 ‘예능 타짜’ 양세형, 유병재에게 ‘돌잔치 사회 잘 보는 법’을 속성으로 전수받고 자신감을 얻을 것으로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5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72회에서는 양세형, 유병재에게 속성 과외를 받는 이영자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영자 매니저가 회사 동료의 아이 돌잔치에 사회자로 섭외됐다. 그는 청심환까지 먹으며 긴장감을 덜어보려고 했지만 쉽게 진정되지 않는 마음에 결국 ‘예능 타짜’ 양세형과 유병재를 찾아갔다고. 이에 양세형, 유병재는 돌잔치의 처음부터 끝까지 전체적인 흐름을 훑어주며 맞춤 이벤트는 물론 상황별 애드리브까지 맞춤 과외를 해줬다는 후문이다.

특히 양세형은 “마지막 메인이벤트로~”라며 자신이 가진 노하우 전부를 이영자 매니저에게 전수해줬다고 전해져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한다.

‘예능 타짜’ 양세형, 유병재의 강의를 들은 이영자 매니저는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었다고 어깨를 으쓱이며 자신감을 보였다고 전해져 과연 그가 돌잔치 사회를 잘 볼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예능 타짜’ 양세형, 유병재의 가르침을 받은 ‘사회자 새내기’ 이영자 매니저의 모습은 5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사진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
온라인뉴스팀 press@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