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악플 많아서, 한번쯤 당당하게 이야기 하고 싶었다”
연예 2019/06/21 19:20 입력 | 2019/06/21 22:39 수정

100%x200

[디오데오 뉴스] ‘악플의 밤’ MC들의 호흡이 빛나는 인터뷰가 공개됐다. 
  
오늘(21일) 저녁 8시 첫 방송되는 JTBC2 ‘악플의 밤’의 MC 신동엽, 김숙, 김종민, 설리가 인터뷰 콘텐트 Jtalk에서 프로그램과 악플에 대한 다양한 생각을 밝혔다.
  
설리는 ‘악플의 밤’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악플이 너무 많아서, 한번쯤은 (악플에 대해)당당하게 이야기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악플은 사실 언급하는 것 자체를 부담스러워 하고 금기시되어 왔다. 악플을 언제까지 피할 수만은 없으니까, 음지에 있는 것을 양지로 꺼내서 함께 공론화 시켜보자는 생각이 있었다”고 전했다. 
  
‘악플의 밤’에서는 악플을 받은 당사자가 직접 자신에 대한 악플을 읽는다. 이에 대해 김숙은 “너무 어려웠다. 내 악플이 예상 되지만 막상 보면 그래도 화가 난다”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설리는 “악플은 자체는 상관 없는데 많은 사람들 앞에서 읽어야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만약 눈물이 나면 울자’ 라는 생각으로 올라갔는데 생각보다 너무 괜찮았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악플의 밤’의 관전포인트로 김숙은 “본인 악플을 읽을 때 미세하게 흔들리는 근육과 입꼬리를 보면 당사자의 심리상태가 보인다”고 팁을 줬고, 신동엽은 “거짓말을 하지 못하는 설리를 보는 것”을 꼽았다. 
  
인터뷰 전체 내용은 JTBC 유투브 채널로 공개되는 인터뷰 콘텐트 Jtalk에서 확인 할 수 있다. 
  
< 인터뷰 전문 > 
  
Q. 악플의 밤에 출연하게 된 계기

김종민 악플은 방송하는 사람들을 늘 따라다닌다. 그래서 ‘싸우지 말고 친하게 지내자’라는 생각으로 출연하게 됐다. 

김숙 악플은 처음엔 화가 나지만 도움이 되는 말들도 있다. 취할 건 취하고 의연하게 버릴 건 버리려고 한다. 

설리 악플이 너무 많아서 한번쯤 당당하게 이야기 하고 싶었다. 

신동엽 악플은 사실 언급하는 것 자체를 부담스러워 하고 금기시되어 왔다. 이야기 해보면 아무것도 아닌데 방송에서 금기시하는 단어 소재가 너무 많은 것 같다. 역시 악플에 대해서도 아주 자극적인 내용들이 있는데 언제까지 피할 수만은 없으니까 음지에 있는 것을 양지로 꺼내서 함께 공론화 시켜보자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아직도 시기상조인가 해서 망설였는데 설리가 한다고 해서 출연하게 됐다. 
  
Q. 자신의 악플을 직접 읽는 다는 건?

김숙 너무 어렵다. 20년 정도 활동했으니 각자 대충 어떤 내용이 따라다는지 알 수 있다. 내 악플도 예상이 되는데 막상 보면 그래도 화가 난다. 

김종민 나만 악플이 달리는 게 아니라 모두에게 달린다고 생각하니 같이 공유하는 것 같아서 오히려 괜찮았다.

신동엽 제작진이 내 악플 찾느라 고생했을 것. 그 생각만 하면 짠하다. 작가들이 얼마나 고생했겠는가. 

설리 악플은 자체는 상관 없는데 많은 사람들 앞에서, 단상에 올라 읽어야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그리고 내가 혹시 상처를 받고 있는데 상처 받지 않는 척 하는 게 아닐까 라는 그런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 그 때는 울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해서 ‘만약 눈물이 나면 울자’라는 생각으로 올라갔는데 생각보다 너무 괜찮았다.
  
Q. 악플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김종민 술 마시고 본다. 맨 정신으로 보면 화가 나니까.
김숙 악플에 의연하게 대처하는 방법은 없는 것 같다. 마음 약하신 분들은 안보는 게 좋을 것. 
  
Q. ‘악플의 밤’ 관전포인트

신동엽 설리의 주특기가 거짓말을 못하는 것. 말을 안 하면 안했지 거짓말을 못한다. 그런 설리의 반응을 보는 것도 재밌을 것. 
김숙 본인 악플을 읽을 때 미세하게 흔들리는 근육, 입꼬리를 보면 당사자의 심리상태가 보인다.
  
Q. 마지막으로

김숙 댓글을 보다 깜짝 놀랄 때가 있다. ‘이렇게 글을 쓰는 사람도 있구나’ ‘사람한테 저런 글도 쓸 수 있어?’라는 악플도 있다. 방송에서 ‘이런 건 하지말자’ 라는 이야기도 나누면서 반성의 시간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악플의 밤’을 통해 댓글문화가 좀 달라지지 않을까 기대한다.
신동엽 설리가 했던 말 중 “저 같은 사람도 있어야 재밌지 않나요?”라는 말이 신선하게 다가왔다. 나도 그렇게 생각하고 생활해왔는데 언제부턴가 본질적인 모습보다 욕을 좀 덜 먹으려고 나답지 않게 행동하고 말했던 때가 더 많은 것 같다. 설리와 함께 하면서 잃었던 초심을 되찾아 보고 싶고, 이 방송을 보면서 쿨하게 받아들일 건 받아들이겠다. 대신 애정 어린 비판과 맥락 없는 욕은 다르다. 가족에 대한 욕, 인신공격, 외모폄하에는 상처받을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 맥락 있는 비판은 감사히 받아 들이겠다.
( 사진 = JTBC )
김수정 기자 pretty_sj@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