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검색결과

마약 혐의 부인 입장 밝힌 박유천

연예 2019/04/10 18:46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후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19.4.10/뉴스1 fotogyoo@news1.kr

박유천 입장 발표에 쏠린 눈

연예 2019/04/10 18:46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4.10/뉴스1 fotogyoo@news1.kr

박유천 기자회견 내용은

연예 2019/04/10 18:45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 위해 회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4.10/뉴스1 fotogyoo@news1.kr

인사하는 박유천

연예 2019/04/10 18:45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 앞서 인사하고 있다. 2019.4.10/뉴스1 fotogyoo@news1.kr

박유천 마약 한 적 없다...황하나에 협박 시달려

연예 2019/04/10 18:45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 위해 회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4.10/뉴스1 fotogyoo@news1.kr

입장 밝히는 박유천 마약 한 적 없다

연예 2019/04/10 18:45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4.10/뉴스1 fotogyoo@news1.kr

박유천 황하나에게 마약 권유한 적 없어

연예 2019/04/10 18:45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 위해 회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4.10/뉴스1 fotogyoo@news1.kr

박유천 마약혐의 인정되면 내 인생 부정...마약안해

연예 2019/04/10 18:45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4.10/뉴스1 fotogyoo@news1.kr

기자회견장 들어선 박유천

연예 2019/04/10 18:44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 위해 회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4.10/뉴스1 fotogyoo@news1.kr

기자회견 연 박유천 마약혐의 입장은

연예 2019/04/10 18:42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 위해 회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4.10/뉴스1 fotogyo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