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권수현, 아버지가 둘? 가족사에 의문 증폭…앞으로의 행보는?
연예 2019/05/22 15:50 입력

100%x200

[디오데오 뉴스]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에서 중앙지검 특수부 수석검사이자 고세연(박보영)의 가장 가까운 동료인 서지욱 검사 역을 맡고 있는 배우 권수현이 작품에서 ‘서지욱’ 인물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키며 본격적인 활약을 예고했다.

앞서 극중 서지욱(권수현) 검사와 마주한 오영철(이성재)은 그를 향해 “네 놈한테는 내 피가 흐르거든”이라고 말해 이 두 사람의 관계를 암시한 바 있다. 이어 지난 21일 방송에서는 서지욱 검사의 어린시절, 과거사가 그려짐과 동시에 오영철과 부자 사이로 밝혀져 드라마 전개의 몰입감을 배가시켰다. 

뿐만 아니라 여기에 서천식 판사와 서지욱 검사의 부자 관계 또한 더해지면서 두 아버지를 둔 그의 가족사에도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방송 말미에는 고세연이 오영철 외에 또 다른 공범의 존재를 기억, 서지욱 검사가 그 공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에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이처럼 권수현은 작품에서 매회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몰고 오는가 하면 캐릭터의 복잡한 감정을 차분하게 소화하며 극 흐름에서 ‘서지욱’ 인물에 대한 호기심을 한 층 더 자극시키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추후 전개에 있어 그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권수현이 출연중인 tvN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로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 사진 = tvN ‘어비스’ )
김수정 기자 pretty_sj@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