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 김멋지·위선임, 방송작가 제안에 “사기인 줄”(인터뷰)
연예 2019/03/16 10:00 입력

100%x200

[디오데오 뉴스] 김멋지·위선임 여행콘텐트 크리에이터가 방송 작가가 되어 또 다른 여행을 그린다.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트래블러’를 만들고 있는 김멋지·위선임 작가가 영상인터뷰 JTALK를 통해 여행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한다. 두 사람은 718일 간 30여 개국을 여행하며 여행에세이 ‘서른, 결혼대신 야반도주’를 출간한 여행콘텐트 크리에이터이다. 

영상 인터뷰에서 김멋지·위선임 작가는 “방송작가 제안이 사기인 줄 알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멋지 작가는 “여행을 하면서 여행이야기를 블로그에 기록했는데, 어느 날 PD(최창수)가 연락이 와서 작가로 같이 일해보지 않겠느냐고 했다. 너무 놀라서 눈알이 튀어나올 뻔(?)했다. 사기인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렇게 방송작가로 데뷔하게 된 김멋지 작가는 “이전에는 다른 사람은 생각 할 필요 없이 내 안에서 느낀 게 나왔는데, ‘트래블러’를 만들면서 출연진의 여행과 생각을 글로 써야한다는 게 처음에는 익숙하지 않았다”고 말했고, 위선임 작가는 “예전에도 콘텐트 크리에이터로 활동했기 때문에 새로운 걸 만들어 내는 건 익숙했지만, 방송 시스템은 처음이라 좀 힘들었다”고 고충을 전하기도 했다. 
  
일상에 지쳐 퇴사 후 여행을 꿈꾸는 이들에게도 메시지를 남겼다. 김멋지 작가는 “퇴사는 안정적인 미래와 경력을 단절시킨다. 하지만 그 가치를 내려놓고서라도 여행에서 얻을 수 있는 가치가 자신에게 만족스럽다면 고민의 시간이 줄어들 것”이라며, “그러면 선택에 대한 책임과 후회도 좀 더 담담하게 받아들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위선임 작가 역시 “어떤 가치를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고 어떤 것에 자신이 제일 행복한 사람인지 스스로에게 질문하는 시간을 계속 가지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유쾌한 여행 전문가 김멋지·위선임 작가의 이야기가 담긴 JTALK 인터뷰 영상은 JTBC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볼 수 있다.
  
JTBC ‘트래블러’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 사진 = JTBC )
온라인뉴스팀 press@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