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100인분 요리 도전…송가인도 인정한 '복덩이' [RE:TV]
연예 2022/11/24 05:30 입력

100%x200

TV조선 '복덩이들고'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김호중이 요리 실력을 자랑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송가인 김호중의 복덩이들고'에서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동료 송가인과 함께 여주 고구마밭을 찾았다.

송가인이 일손을 돕는 사이 김호중은 경상도식 메뉴인 '갱시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별다른 레시피 없이도 거침없이 새참을 만들어 놀라움을 줬다.

무려 100인분 요리였다. 셰프로 변신한 김호중은 커다란 가마솥에 김치부터 한가득 넣었다. 그러면서 "사실 이 음식이 모양 예쁘면 더 맛 없다. 한입에 딱 들어갈만큼 김치를 대충 크게 썰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호중은 김치에 이어 밥까지 거침없이 투하했다. 양념도 직접 제조했다. "칼칼하게 하면 맛있다"라면서 망설임 없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걱정도 있었다. 그는 "짜면 어쩌냐, 물 넣어야 하나"라고 솔직히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급기야 김호중은 "사실 저도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다. 이렇게 많이 해본 적이 없다"라더니 "안되면 가까운 중국집에 가서 제가 (식사를) 쏘겠다"라고 큰소리를 쳐 폭소를 유발했다.

다행히 시간이 지날수록 자신감을 회복했다. 일손을 돕던 송가인이 등장해 "호중이가 만든 갱시기, 이거 간 맞게 했어?"라고 물어 긴장감을 높였다. 송가인은 한입 먹자마자 "역시 우리 호중이가 기가 막힌다, 간이 딱이다"라고 극찬해 김호중을 안도하게 만들었다.

송가인은 갱시기를 폭풍 흡입했다. 그는 "이제 살 것 같다, 고구마 캔 보람이 있네, 이거 먹으러 밭에 또 와야겠다"라면서 "어떻게 이걸 생각했냐, 우리 호중이 복덩이!"라고 극찬했다. 이어 김호중을 향해 "요리도 잘하고 못하는 게 뭐냐"라며 칭찬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