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 주고 싶지 않았다" '우영우' 돌아본 박은빈의 진심
연예 2022/10/06 10:48 입력

100%x200

tvN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박은빈이 진솔한 토크로 유쾌하고 따뜻한 시간을 선물했다.

박은빈은 지난 5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의 '한우물' 특집에 출연했다.

박은빈은 근황 토크를 시작으로 아역 배우 시절부터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비하인드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 놓았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출연을 결심하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는 박은빈. 그는 "역할의 어려움을 떠나 감당해낼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스스로에 대한 확신이 없어 망설였던 것 같다"라며 "미디어를 통한 영향력이 분명히 사회 전반에 있을 텐데 과연 이게 올바른 영향력을 줄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확신이 필요했던 것 같다"라고 했다.

이어 "'과연 연기를 해도 되는 것일까'도 고민이었다. 누군가에게도 상처를 주고 싶지 않았던 욕심이 저를 망설이게 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렇듯 꾸준히 연기를 해온 박은빈이지만 사실 배우를 계속하는 것이 무조건 적인 목표였던 것은 아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은빈은 "현재 시점에서는 한 우물을 판 거 같지만, 저는 꼭 이걸 해야겠다, 이런 적은 없다"라며 "언제든 상처를 받거나 그러면 다른 일을 할 수 있도록 내가 기반을 잘 쌓아나가야겠다라는 생각을 가졌던 것 같다, 나에게 맞는 길을 찾고 싶어서 항상 제 안의 소리를 들을 수 있었던 게 꾸준할 수 있었던 비결이었던 것 같다"고 차분하게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어린 시절부터 연기 활동과 학교생활을 병행해 '바른 생활 소녀'로 유명했다는 일화도 공개됐다. 제대로 놀아본 기억이 있냐라는 질문에 워터파크, 사륜구동 오토바이 같은 액티비티 활동도 하고 혼자 노래방도 가봤다 답한 그는 일탈마저 반듯한 모습으로 MC들의 폭소를 자아내기도.

방송 내내 두 MC와 티키타카 케미로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한 박은빈은 방송 말미 우영우 변호사에게 "당신을 알게 된 순간부터 지금까지 그리고 앞으로도 마음속 깊이 사랑할 것이고, 영원히 행복하길 바랍니다"라고 진심 어린 메시지를 남기며 눈물지어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박은빈은 두 MC와 함께 시그니처 '뿌엥' 포즈로 방송을 마무리하며 마지막까지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처럼 ‘유퀴즈’에서 솔직 담백한 매력으로 본인의 속마음을 진솔하게 꺼내 놓은 박은빈은 맑고 해사한 미소로 가을밤 시청자들에게 기분 좋은 힐링을 전했다. 이 가운데, 아역 배우로 시작해 어느덧 27년 차 배우로 서기까지 자신만의 속도로 성실하고 차분히 성장해 온 과정을 풀어 놓는 모습은 그의 단단하고 올곧은 내면이 드러났다. 무엇보다 주연 배우로서의 마음가짐과 책임감의 무게를 아는 박은빈이 조심스레 전하는 이야기들은 묵직한 존재감으로 그 깊이를 더했다.

한편 박은빈은 오는 10월 23일 마닐라를 시작으로 방콕, 싱가포르, 도쿄에서 진행되는 첫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통해 글로벌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