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라바리니의 폴란드에 셧아웃 패배…세계선수권 3연패
스포츠/레저 2022/09/29 07:30 입력

100%x200

답답한 표정의 세자르 에르난데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감독과 박정아. (FIVB 홈페이지)

100%x200

여자 배구대표팀의 김연경과 표승주. (FIVB 홈페이지)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경기 연속 셧아웃 패배를 기록했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FIVB랭킹 25위)은 29일(한국시간)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B조 3차전 폴란드(12위)와의 경기에서 0-3(17-25 18-25 16-25)으로 졌다.

한국은 조별리그 3연패(승점 0)로 6개 팀 중 최하위에 머물렀고, 폴란드는 3연승(승점 9)으로 조 1위를 지켰다.

한국은 세자르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부터 1승도 거두지 못하고 올해 15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한국은 미들블로커인 이주아(흥국생명)가 팀 내 최다인 13점을 냈고 이선우(KGC인삼공사)가 8점을 보탰지만 화력 싸움에서 폴란드에 완패했다. 서브에이스 숫자에서만 4-2로 앞섰지만 블로킹 숫자에서 2-9로 밀린 것이 뼈아팠다.

폴란드는 아포짓 스파이커인 스티시악 마그달레나가 16점, 아웃사이드 히터 로잔스키 올리비아가 12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한국은 1세트에 이주아를 활용한 중앙을 적극 활용했지만 높이의 우위를 앞세운 폴란드에 고전했다. 첫 세트에 이주아가 6점, 황민경(현대건설)이 3점을 냈지만 날개 공격을 활용한 폴란드에 일방적으로 밀렸다.

1세트를 허무하게 내준 한국은 2~3세트에서도 상대의 타점 높은 공격에 어려움을 겪었고 결국 셧아웃 패배를 기록했다.

한국은 30일 조 4위인 태국(2승1패·승점 5)과 조별리그 4차전을 갖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