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콜로라도전 쐐기 2타점 적시타…다르빗슈 시즌 16승째
스포츠/레저 2022/09/25 12:27 입력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김하성(27)이 행운의 2타점 적시타를 때리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승리에 일조했다.

김하성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전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볼넷 2타점으로 활약, 샌디에이고의 9-3 승리를 이끌었다.

3연패 위기를 벗어난 샌디에이고는 84승68패로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2위에 오르며 포스트시즌 진출 전망을 밝혔다.

2타점을 추가한 김하성은 메이저리그 통산 90타점을 기록, 100타점까지 10개만을 남겨뒀다. 시즌 타율은 0.248을 유지했다.

2회초와 4회초에 연거푸 외야 플라이로 물러난 김하성은 6회초 2사에서 상대 선발 투수 채드 쿨과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그러나 후속 타자 트렌트 그리샴이 헛스윙 삼진을 다해 진루에 실패했다.

샌디에이고는 3-2로 맞선 7회초 대거 6점을 따며 승기를 잡았는데 김하성도 쐐기타를 쳤다.

샌디에이고는 제이크 크로넨워스의 2타점 적시타와 조시 벨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3점을 따냈고, 계속된 1사 만루에서 김하성이 타석에 섰다.

김하성은 2볼 2스트라이크에서 상대 3번째 투수 채드 스미스의 5구째 97마일(약 156.1㎞) 싱커를 배트에 맞혔다.

타구는 원바운드 후 높이 떴는데 콜로라도 유격수 에세키엘 토바가 전진하며 잡으려다 뒤로 흘렸다. 공이 데굴데굴 외야까지 굴러간 사이에 샌디에이고 3루 주자 크로넨워스와 2루 주자 브랜든 드루리가 홈을 밟았으며 1루 주자 벨은 3루까지 향했다. 기록원은 김하성의 안타로 기록했고, 김하성은 2타점을 올리게 됐다.

김하성은 이후 그리샴의 내야 땅볼 때 2루에서 포스 아웃됐으나 3루 주자 벨이 홈을 터치, 샌디에이고는 9-2로 달아났다.

샌디에이고 선발 투수 다르빗슈 유는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8탈삼진 2실점으로 막고 시즌 16승(7패)째를 올렸다. 지난 8월28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부터 6연승을 질주한 그는 메이저리그 진출 첫 시즌인 2012년(16승9패) 이후 10년 만에 개인 한 시즌 최다승 타이기록을 세웠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