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가' 한지은 "박해일 좋아해…진한 감성 로맨스 찍는다면 영광" [N인터뷰]②
연예 2022/09/15 16:44 입력

100%x200

사진제공=시크릿이엔티

100%x200

사진 제공=시크릿이엔티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배우 한지은이 박해일과 진한 감성 로맨스를 찍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지난달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개미가 타고 있어요'는 주식 공감 드라마로, 주식 열풍에 힘입어 탄생했다. "500만원만 태워보라"는 주변인의 '고급 정보'에 전재산으로 풀매수, 전세자금을 날려버린 '동학 개미'의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공감과 웃음을 자아냈다. 주인공 유미서(한지은 분)는 단타와 스윙, 공모주, 미국 주식 등 수많은 주식의 산을 넘어 올바른 재테크 방법을 찾고자 고군분투한다.

한지은은 극 중에서 처음 주식에 뛰어든 후 마이너스 50%라는 큰 손해를 본 유미서로 분했다. 그 후 각자 사정을 가진 5명의 개미 투자자와 스터디를 통해 주식을 공부하며 건강한 투자자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한다. '개미투자자'로 분한 한지은은 극 중에서 상투를 틀고 적군의 공격에 대항하는 동학농민운동가가 되는가하면 실감나는 백화점 명품관 직원 연기를 펼쳐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1회에서 유미서가 연상, 연하 여자친구 그리고 어머니의 반응을 재연하는 쇼츠 영상은 큰 인기를 모으며 유튜브에서 10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15일 뉴스1은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한지은을 만나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N인터뷰】①에 이어>

-드라마 통해서 첫 번째 주연을 맡았다. 소감은.

▶책임감이 크게 다가왔다. 전체를 이끌어야 한다는 폭넓은 책임감이 있었다. 그 어느 때보다 대본을 많이 봤다. 했던 것을 다시 보면서 모니터링했다.

-첫 번째 주연작인데 망가지는 연기들이 많았다.

▶저는 재밌게 찍었다. 전반적으로 너무 재밌었다. 중간에 조금 현타가 오고 멘붕이 왔다. 판타지 요소가 많다보니 내가 지금 맞는 느낌으로 하는 건가 싶은 생각이 들었다. 망가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없었다. 오히려 저는 더 망가지고 싶은 부분도 있었다. 할거면 확실하게 해야한다. 그래야 보는 분들에게 정확하게 전달된다.

-'개미가 타고 있어요' 결론은 마음에 드는지.

▶결말이 마음에 든다. '개미가 타고 있어요'는 대본을 봤을 때 주식 이외에 사람들의 성장 이야기였다. 주식에 대해 위험하다는 부정적인 시선을 가진 분들도 있다. 주식이라는 게 위험할 수 있지만 그건 미서처럼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했을 때 위험한거다. 공부해서 올바른 방법으로 한다고 하면 건강한 재테크가 될 수 있다.

-'개미가 타고 있어요'는 본인에게 무슨 의미인가.

▶한 작품 안에서 한지은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는 작품이다.

-해보고 싶은 장르가 있다면.

▶다양한 장르를 경험해보기는 했지만 좀 더 심도있게 하고 싶다. '개미가 타고 있어요' 같은 경우도 로맨틱 코미디의 느낌도 있지만 일상 드라마다. 아예 전형적인 로코물을 하고 싶다. 장르물도 좀 더 깊은 루아르 적인 장르를 하고 싶다.

-진한 로맨스를 함께 하고 싶은 배우는.

▶구교환 배우님, 너무 멋있으시다. 로코로 될 수는 모르겠지만 배우로서 멋있다고 생각했다. D.P.(디피)를 보고 빠졌다. 박해일 선배님도 정말 좋아한다. 박해일 선배님의 눈빛이 너무 좋다. 박해일 선배님에 대해 '선과 악이 공존하는 눈을 가졌다'라는 말이 있는데 그 말이 너무 공감됐다. 눈빛이 선함과 섹시함과 악함이 다 있는 느낌이다. '한산' 보고 또 반했다. 공효진 선배님 역시 너무 좋아한다. 실제로 만나서 더 반했다. 예전에 작품을 같이 한 적이 있는데 그때 가까이에서 많이 못 뵙고 팬심에서 멀리 바라봤다. 이번에 드라마 '별들에게 물어봐'하면서 저를 먼저 기억해주셨다. 작품 이야기를 들으면서 더 '찐팬'이 됐다. 왜 사람들이 '공블리'라고 하는지 알겠더라. 작품 전체를, 다른 캐릭터까지도 세심하게 생각해보신 게 느껴졌다. 그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 나도 저런 부분을 배우고 싶다고 생각했다.

-박해일 배우와 함께 로맨스를 찍는다면 어떤 식으로 찍고 싶나.

▶박해일 선배님이 나오시는 영화 '경주' '헤어질 결심'을 재밌게 봤다. 기회가 된다면 박해일 선배님과는 로코 느낌보다는 찐한 메이저스러운 감성의 로맨스 작품을 하면 영광이지 않을까.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 지향점이 있나.

▶진정성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진정성 있는 배우가 멋진 배우, 좋은 배우다. 내 작품에 진심을 다해서 하고 최소한의 후회만 남을 수 있게 노력하고 싶다. 시청자들에 진심으로 한 연기를 전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