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트와이스 정연·지효, '홍김동전' 완벽 설계…김종민 깜짝 등장(종합)
연예 2022/08/25 21:45 입력

100%x200

KBS 2TV '홍김동전' 캡처

100%x200

KBS 2TV '홍김동전' 캡처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홍김동전'에 배우 차태현과 트와이스 정연, 지효가 출격했다.

25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홍김동전'에서는 배우 차태현과 트와이스 정연-지효가 운명 디렉터로 등장해 홍진경, 김숙, 조세호, 주우재, 우영의 운명을 설계했다.

이날 주제는 '운명 디렉터', 동전의 앞면이 나오면 '미션 수행, 뒷면이 나오면 '미션 열외'로 운명 디렉터가 멤버들 대신 동전을 던져서, 운명을 결정한다. 멤버들은 운명 디렉터의 정체를 모른 채 각자의 미션을 선택했고, 이에 차태현, 정연, 지효는 '홍김동전'의 각 멤버들을 맡아 동전을 던졌다.

'홍김동전'을 위해 동전 던지기를 연습했다는 차태현은 던지는 족족 앞면이 나오는 '학잡이'로 드러나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정연은 연습생 때부터 우영을 좋아했다며 팬심을 드러냈고, 지효는 불운의 아이콘을 자처하며 행운의 아이콘인 홍진경의 운명을 선택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동전 던지기 결과 차태현이 '학잡이'다운 모습으로 주우재, 조세호, 김숙의 운명을 '미션 수행'으로 만들며 활약했다. 특히 조세호의 동전 던지기 당시, 트와이스 정연과 지효도 앞면이 나와 조세호는 추가로 물총을 맞기도. 억울해하는 조세호의 모습에 차태현이 음성 변조를 한 채 자초지종을 설명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몸풀기 게임이 끝나고, 미션에 성공해서 운명 디렉터의 정체를 맞히는 본 게임이 진행됐다. 운명 디렉터가 누구인지 맞히면 남은 미션이 면제된다고. 이에 '홍김동전' 멤버들의 추리가 시작됐다. 첫 번째 미션은 앞면이 나오면 'KBS 사장님과 커플 줄넘기', 뒷면이 나오면 '아이돌과 커플 줄넘기'였다. 이에 KBS 김덕재 부사장과 그룹 에이티즈가 '홍김동전'을 직접 찾아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첫 번째 미션의 동전 던지기를 맡은 차태현의 동전은 또다시 앞면이 나왔고, 이에 에이티즈는 등장한 지 2분 만에 자리를 떠나게 돼 아쉬움을 남겼다. 최종 결과, 주우재가 김덕재 부사장과 커플 줄넘기를 진행하며 큰웃음을 샀다. 주우재는 제작진을 향해 "시말서 쓰세요!"라고 소리치기도. 그러나 미션 실패로 운명 디렉터에게 질문할 기회를 놓쳤다.

두 번째 미션은 앞면이 나오면 '사장님을 웃겨라', 뒷면이 나오면 '개그콘서트 산증인을 웃겨라'로 김덕재 부사장이 재등장했다. 이어 '개그콘서트' 1회 때부터 함께했던 변성길 FD가 등장, 동전 던지기로 변성길 FD 웃기기가 결정됐다. 웃음없기로 알려진 변성길 FD를 웃기기 위해 이들은 '타짱' 형식으로 도전했다. '타짱' 에이스 조세호의 출격에도 변성길 FD는 미동조차 없는 모습을 유지하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이후 우영과 주우재의 충격적인 몰골과 열정에 제작진들은 디렉터들과 1분 대화를 허용했다.

마지막 미션은 '아이돌과 눈싸움' 혹은 'KBS 마동석(변성길 FD)과 팔씨름'으로 아이돌로 이날 '뮤직뱅크'에 출연한 코요태 김종민이 깜짝 등장했다. 그러나 뒷면이 나와 김종민이 역정을 내는 모습으로 큰웃음을 샀다. 이후 팔씨름 선수 지목권을 얻은 운명 디렉터들이 떠나려는 김종민을 선수로 지목해 재밌는 상황을 연출했다.

모든 미션 실패 후, '홍김동전'은 운명 디렉터가 트와이스, 차태현이라고 정확하게 추리했고, 이어 운명 디렉터가 모습을 드러내자 우영이 자신의 충격적인 몰골에 줄행랑치는 모습으로 재미를 더했다.

한편, KBS 2TV '홍김동전'은 홍 씨 김 씨의 동전으로 운명이 바뀌는 피땀 눈물의 구 개념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