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승' 김원형 SSG 감독 "홈런 3방이 결정적 역할했다"
스포츠/레저 2022/08/14 22:00 입력

100%x200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두산 베어스의 연장 접전 끝에 5대4 승리를 거둔 SSG 김원형 감독이 결승타를 때려낸 최정과 하이파이브 나누고 있다. 2022.8.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연장 접전 끝에 두산 베어스를 꺾고 2연승을 달린 김원형 SSG 랜더스 감독이 선수들의 집중력을 칭찬했다.

SSG는 14일 잠실 두산전에서 5-4로 승리했다. 비로인해 경기가 두 번이나 중단되는 상황에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았고, 연장 10회 최정의 홈런이 터지면서 극적인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린 SSG는 시즌 71승(3무31패)째를 거두며 선두 자리를 공고히했다.

타선에서는 최지훈과 전의산, 그리고 최정이 홈런포를 때려 승리에 기여했다. 마운드에서는 동점 상황에서 올라와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마무리 투수 서진용의 활약이 빛났다.

경기 후 김 감독은 "(최)지훈이, (전)의산이, (최)정이가 때린 홈런 3방이 승리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며 홈런 타자 3명의 활약을 높이 샀다.

이어 "(숀) 모리만도가 6이닝을 잘 던져줬고, (노)경은이가 비록 7회 실점을 했지만 본인 역할을 잘 해줬다. (문)승원이도 위기 상황에서 올라와 추가 실점 없이 잘 막아주면서 상대에게 흐름을 뺏기지 않았다. 그리고 마지막 2이닝을 진용이가 역투했다. 선수들 모두 대단한 모습을 보여줬다"고 마운드에서 힘을 보탠 투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