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최정이 밝힌 연장 결승포 비결 "장타 욕심 냈다"
스포츠/레저 2022/08/14 21:51 입력

100%x200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연장10회초 1사 상황 SSG 최정이 역전 솔로홈런을 쏘아올린 뒤 전형도 코치와 미니하트를 나누고 있다. 2022.8.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소년 장사' 최정(SSG 랜더스)이 홈런 한 방으로 길고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최정은 14일 서울 잠실 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원정 경기에 3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득점 2삼진을 기록했다. 이날 최정이 때린 유일한 안타였던 홈런은 승부를 결정짓는 결승포가 됐다.

최근 5경기 타율이 0.333으로 나쁘지 않았던 최정은 이날 앞선 네 타석에서 무안타로 침묵했다. 1회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고, 4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6회에도 선두 타자로 나와 삼진으로 돌아선 최정은 7회에도 2사 1, 2루에서 유격수 땅볼로 아웃되면서 득점 기회를 날렸다. 전날(13일) 경기 멀티히트의 기세가 이날 경기에서는 좀처럼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최정은 연장 10회 홈런 한 방으로 앞선 타석의 부진을 말끔히 씻어버렸다.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들어선 최정은 두산 마무리 홍건희의 4구째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좌월 솔로홈런으로 연결했다. 앞선 3개의 공이 모두 슬라이더였고, 4구째 공이 한복판으로 높게 들어오자 지체없이 배트를 돌려 담장을 넘겼다. 9경기 만에 터진 시즌 16호 홈런이었다.

최정의 홈런으로 5-4로 승리한 SSG는 2연승을 달리며 선두 자리를 굳건히 했다.

경기 후 최정은 "홈런으로 역전승을 거둬 기분이 좋다. 또 홈런 이후 (서)진용이가 이닝을 끝까지 잘 막아줘 승리로 이어졌다는 것에 두 배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홈런 상황에 대해서는 "연장에 가면서 체력이 떨어졌고, 주자가 없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욕심을 냈다. 단타 보다는 장타를 치려는 마음을 먹고 스윙을 했다. 덕분에 운 좋게 홈런이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홈런으로 최정은 역대 5번째 3600루타 고지에 올랐다.

이에 대해 최정은 "기록을 신경쓰지 않았지만, 꾸준히 시즌을 치루면서 나온 기록이라는데 의미를 두고 싶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