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예영, 김민건에 직진→갑자기 시무룩 "많이 속상했다"
연예 2022/07/03 22:45 입력

100%x200

MBN '돌싱글즈3'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김민건에게 마음을 표현하던 조예영이 갑자기 서운함을 드러냈다.

3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3'에서는 첫 데이트로 더블 데이트를 했다.

김민건 조예영 최동환 이소라는 볼링장으로 갔다. 김민건은 평소에도 볼링을 즐기는 듯했다. 김민건에게 관심이 있는 조예영은 김민건을 보면서 살며시 웃었다. 최동환은 "팀을 3:1로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농담했다. 조예영은 카메라로 김민건의 사진을 찍으며 "예쁘다"고 하는 등 자신의 감정을 숨김없이 드러냈다.

볼링을 칠 줄 아는 김민건은 볼링에 대해 세심하게 알려줬다. 조예영은 김민건과 같은 팀이 돼 기뻐했고, 조예영의 눈빛은 김민건을 계속 쫓아다녔다. 조예영은 "같은 팀이 된 것만으로도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김민건은 완벽한 실력을 자랑했다. 볼링을 칠 줄 모르는 조예영에게도 다정하게 알려줬다. 조예영이 뭘 마시고 싶다고 하자 김민건은 바로 나가서 음료수를 사 왔다. 조예영은 "사소한 거 챙겨줄 때 좋았다. 심쿵했다"고 말했다. 최동환 이소라도 같이 볼링을 치며 가까워졌다.

두 번째 대결은 팀을 바꿔서 했다. 조예영은 김민건과 이소라가 볼링을 치는 걸 보면서 표정 관리에 실패했다. 잘 되던 볼링도 잘 안 풀렸다. 김민건은 조예영의 마음을 전혀 모르는 듯 경기에만 집중했다. 조예영은 "많이 속상했다. 리액션이 정말 달랐다. 나랑은 내가 먼저 하이파이브하고 그랬는데, 이소라에게는 먼저 파이팅하고 그래서 '나 혼자 뭐 한 거지?'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 때문에 조예영은 좋은 감정이 모두 사라져 버렸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