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는 아름다워' 박지영, 배다빈에 "네가 좋다면 나도 윤시윤 좋다"
연예 2022/07/03 20:31 입력

100%x200

KBS 2TV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현재는 아름다워' 윤시윤을 반대하던 박지영이 생각을 바꿨다.

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극본 하명희/연출 김성근)에서는 진수정(박지영 분)이 이현재(윤시윤 분)와 현미래(배다빈 분)의 교제를 긍정적으로 생각했다.

이현재는 이민호(박상원 분)에게 현미래를 소개해주기로 하고, 어떤 사람인지 어떻게 만났는지 말해줬다. 이현재가 혼인취소소송 변호사와 의뢰인으로 만났다고 하자 이민호의 표정이 어두워졌다. 이현재는 "혼인 신고만 했다. 사기당했다. 법원에서 혼인 취소 판결받았다"라고 했지만 이민호는 그냥 고개만 끄덕일 뿐 굳은 표정이 달라지지 않았다.

현미래는 진수정에게 이현재에 대해 "만나면 만날수록 좋은 사람이다. 현재 씨를 사랑하면서 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어졌다. 이 사랑에 실패한다고 해도 나 많은 걸 얻었다"고 말했다. 진수정은 현미래의 인생이 탄탄대로이길 바랐는데 그게 꼬이며 예민해졌던 것 같다며 "현재 만나며 너한테 좋은 변화가 있었다면 엄마도 좋다. 네가 좋으면 엄마도 좋다"며 이현재를 인정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