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현 "이대형 유희관 중 1명만 정직원 전환"…갑 버튼↑
연예 2022/07/03 17:14 입력

100%x200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김병현이 이대형과 유희관 중 1명만 정직원으로 뽑겠다고 해 야유를 받았다.

3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김병현이 강릉 단오제에 버거 푸드트럭을 열었다.

이대형과 유희관은 "인턴 기간이 너무 길다"며 정직원 전환을 제안했다. 김병현은 가장 인기 많고 일을 잘하는 한 사람만 정직원으로 뽑겠다고 해 갑 버튼 불을 켜게 했다. 김숙은 "그러면 김병현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직원들은 열심히 일하는데 김병현은 상권을 분석한다며 축제를 구경했다. 지나가던 김병현은 프랜차이즈 햄버거 트럭이 근처에 있는 걸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김병현은 직원에게 매출이 얼마나 나오냐고 물어봤다. 장윤정은 갑 버튼을 누르고 "약간 창피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