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잠했던 토트넘의 이적 시장…공격‧수비 동시에 강화 추진
스포츠/레저 2022/06/30 11:40 입력

100%x200

토트넘 이적을 앞둔 브라질 국가대표 공격수 히샬리송(오른쪽) /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여름 이적 시장 초반 발빠르게 3명을 영입한 뒤 잠잠했던 토트넘이 다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공격수 히샬리송(에버턴)과 수비수 클레망 랑글레(바르셀로나) 영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 스포츠는 30일(한국시간) "24시간 이내로 토트넘이 히샬리송을 영입할 것이다. 그의 이적은 마무리 단계"라고 보도했다.

히샬리송은 토트넘이 여름 이적 시장에서 꾸준하게 관심을 나타낸 공격수다. 브라질 국가대표 출신인 히샬리송은 최전방 공격수와 양쪽 측면 공격수까지 모두 소화할 수 있다.

특히 드리블을 통한 볼 운반과 위치 선정, 전방 압박 등이 좋아서 기존의 손흥민, 해리 케인과 좋은 호흡을 기대해 볼만하다.

더불어 토트넘은 뒷문 강화도 노리고 있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 아스 등은 바르셀로나에서 자리를 잃은 랑글레가 토트넘으로 임대 이적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토트넘은 이번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왼발잡이 중앙 수비수를 노렸는데 마침 랑글레가 레이더망에 포착, 그의 영입을 눈앞에 뒀다.

토트넘이 히샬리송과 랑글레의 영입을 마무리 지으면 여름 이적 기간 동안 전 포지션에 걸쳐 선수단을 강화하게 된다.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4위로 마치며 3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획득한 토트넘은 일찌감치 대대적인 선수 영입을 예고했다.

지난해 11월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데얀 클루셉스키, 로드리고 벤탄쿠르를 영입했다. 둘은 빠르게 토트넘의 주축으로 자리잡으면서 팀이 리그 4위를 마크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겨울 이적 시장에서 성공을 거둔 콘테 감독은 토트넘에서 맞이한 첫 프리시즌을 통해 다시 한 번 전력 강화를 노리고 있다. 이에 콘테 감독은 구단에 선수 영입을 요청했고, 토트넘도 발빠르게 움직이면서 필요한 포지션의 선수들을 데려오고 있다.

앞서 토트넘은 양쪽 측면 윙백은 물론 측면 공격수까지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이반 페리시치를 데려온 뒤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 골키퍼 프레이저 포스터를 영입했다. 여기에 EPL 무대에서 검증을 마친 중앙 미드필더 이브스 비수마까지 품으며 선수층을 두껍게 했다.

여기에 히샬리송과 랑그레까지 합류한다면 토트넘은 지나 시즌보다 더욱 단단한 선수층을 자랑, 2022-23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키울 수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