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속 자리잡은 K드라마…시즌2+스핀오프까지 [상반기 결산-방송]
연예 2022/06/26 08:00 입력

100%x200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시즌2', '지금 우리 학교는' 포스터 © 뉴스1

100%x200

넷플릭스 'D.P.' 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올해 상반기에도 K드라마는 전세계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넷플릭스에서는 K드라마들의 시즌2 제작이 속속 공식화 했고, 전세계적인 신드롬 현상을 보였던 '오징어 게임'은 스핀오프 격인 리얼리티 쇼 제작까지 확정 지으면서 K드라마의 남다른 콘텐츠 역량을 엿볼 수 있게 했다.

지난해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던 '오징어 게임'과 '디.피.'(D.P.), '지옥' 등의 드라마들은 넷플릭스에서 매주 이용자들의 시청시간을 집계해 발표하는 '전세계 톱 10 TV 프로그램(쇼)' 주간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K드라마의 전성기를 맞이하게 했다. 이런 K드라마의 대세 행보는 올해 상반기에도 이어졌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뿐만 아니라 지상파, 종편, 케이블 드라마들도 넷플릭스 등의 OTT를 통해 공개되며 전세계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먼저 지난 1월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금 우리 학교는'은 6주 연속 '전세계 톱 10 TV 프로그램(쇼)' 차트에서 비영어권 작품 1위에 오르면서 K드라마 열풍을 이어갔다. 또한 지난 2월 공개된 '소년심판'이 그 뒤를 이어 2주 연속 해당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하면서 K드라마의 인기를 실감하게 만들었다. 또한 '소년심판' 이후에는 SBS 드라마 '사내연애'가 3주 동안 1위에 랭크되면서 전세계 시청자들이 K드라마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이외에도 해당 차트 상위권에는 tvN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 '우리들의 블루스', JTBC 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 '서른, 아홉' 등이 이름을 올리면서 K드라마가 '반짝 인기'가 아닌 전세계 콘텐츠 시장에서 하나의 흥행 보증 장르로 자리 잡았음을 알 수 있게 했다.

이런 가운데, 기존 드라마들의 시즌2 제작도 공식화되면서 전세계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먼저 지난 7일 넷플릭스는 '지금 우리 학교는'의 시즌2 제작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박지후, 윤찬영, 조이현, 로몬 등 주연 배우들도 그대로 합류하며 K 좀비 드라마의 열풍을 이어갈 예정이다.

'디.피.'도 시즌2로 돌아온다. 탈영병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의 이야기를 담은 '디.피.'는 시즌2에서 안준호(정해인 분)와 한호열(구교환 분)의 이야기를 그대로 이어간다. 김성균, 손석구 등 시즌1에서도 활약을 펼친 이들이 그대로 출연하며, 지진희와 김지현이 새롭게 합류하면서 더 다채로운 이야기를 펼쳐낸다.

지난 2020년 공개됐던 '스위트홈'도 시즌2 제작을 확정 짓고 현재 촬영 중이다.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현수(송강 분)가 가족을 잃고 괴물들로 뒤덮인 아파트에서 겪는 이야기를 담으며 큰 화제를 모았던 '스위트홈'. 시즌2에서는 괴물로 변한 후 아파트 밖으로 나선 현수의 뒷이야기들이 그려진다.

'오징어 게임'도 시즌2 제작을 확정 지었다. 지난 13일 넷플릭스는 황동혁 감독의 편지를 공개하면서 시즌2 제작 소식을 전했다. 황동혁 감독은 편지를 통해 "이제 기훈(이정재 분)이 돌아옵니다, 프론트맨(이병헌 분)이 돌아옵니다, 시즌2가 돌아옵니다"라고 전해 기대를 높였다. 또한 "딱지를 든 양복남(공유 분)도 다시 돌아올지 모릅니다, 영희(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의 기계)의 남자친구 철수도 만나보실 수 있을 겁니다"라고 덧붙여 더욱 많은 이야기가 펼쳐질 것을 예고했다.

특히 '오징어 게임'은 극 중 설정을 빌린 리얼리티 프로그램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 제작이 확정 돼 화제를 모았다. 넷플릭스는 15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이제껏 없었던 최고 금액의 상금과 최대 규모로 펼쳐지는 리얼리티 쇼"라고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를 소개하면서 전세계에서 영어를 구사할 수 있는 참가자들을 모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리얼리티 프로그램은 456명이 참가하며, 상금은 456만달러(58억8000만원)로 책정됐다. 상금은 최종 우승자 1인에게 돌아간다. K드라마가 단순히 드라마로만 소비되는 것이 아닌 콘텐츠로서의 큰 가치를 가졌음이 인정된 격이다.

이처럼 올해 상반기 전세계에서 제대로 입지를 다지게 된 K드라마들. 또한 미국의 수많은 시상식에서 '오징어 게임'이 계속해 수상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기에, 오는 9월 열릴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 시상식인 에미상에서도 낭보를 전해올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