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이틀 연속 에인절스 잡고 3연승…오타니는 대타 삼진
스포츠/레저 2022/05/28 15:10 입력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이틀 연속 LA 에인절스를 꺾고 3연승을 질주했다.

토론토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에인절스와 원정 경기에서 4-3으로 역전승했다.

3연승을 달린 토론토는 시즌 25승(20패)째를 거두며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 탬파베이 레이스와 격차를 1경기로 좁혔다.

토론토 선발 알렉 마노아는 홈런 2개를 맞았지만 6이닝 7피안타(2피홈런) 9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달성했다. 2-3으로 뒤지고 있을 때 마운드를 내려가 승리 투수가 되진 못했다.

토론토는 마노아가 내려간 7회부터 반격에 나섰다. 대니 잰슨과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 맷 채프먼이 3연속 안타를 때려내 동점을 만든 토론토는 9회 1사 2루에서 구리엘 주니어의 역전 적시타가 터지면서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토론토는 마무리 조던 로마노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켰다.

한편 전날 투타겸업을 한 뒤 허리 통증으로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된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는 3-4로 뒤진 9회 2사 만루에 대타로 들어섰지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