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년체전 3년 만에 개최…서울 학생선수 811명 출전
사회 2022/05/24 12:00 입력

100%x200

뉴스1DB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오는 28~31일 경상북도 일원에서 열리는 '제51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 10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고 24일 밝혔다.

전국소년체육대회는 초등·중학교 학생들이 17개 시·도를 대표해 화합과 우정을 다지는 스포츠 축제의 장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다가 일상회복 방침에 따라 3년 만에 열리게 됐다.

서울에서는 초등학생 21종목 301명과 중학생 35종목 510명 등 학생선수 811명, 임원 277명 등 총 1088명이 이번 대회에 나선다. 이중에는 학교 밖 청소년과 외국학교 학생도 포함됐다.

서울시교육청은 학생선수들의 인권보호와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해 방과 후 또는 주말에 연습하도록 했으며, 교육지원청별로 인권교육과 안전사고 예방교육을 실시했다.

또 학생들이 코로나19 상황에서 안전하게 대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이동형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했고, 대회 기간에 활용하도록 자가검사키트를 1인당 4개씩 지원했다.

김규태 서울시부교육감은 "제51회 전국소년체육대회가 공정하게 경쟁하고, 정직하게 도전하는 스포츠 가치를 실천하는 교육의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