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 "어릴 때 높은 코 때문에 미국서 주워왔다는 소리도 들어"
연예 2022/05/22 21:35 입력

100%x200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정준호가 어릴 때부터 남다른 외모를 자랑했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정준호가 출연했다.

신동엽은 정준호가 54세인데 자기 관리가 엄청나다며 외모를 칭찬했다. 특히 어릴 때부터 오뚝한 코 등 남다른 미모를 자랑했는데, 정준호는 "어릴 때 저를 부를 때 '헤이!'라고 했다. 미국에서 주워왔다는 소리도 들었다. 코 얘기가 너무 듣기 싫어서 잘 때 엎드려서 잤다. 코가 높은 게 너무 싫어서"라고 말했다.

정준호는 "어릴 때 배구 선수를 했다. 키도 크고 배구를 얼마나 잘했는지 학교에서도 놀라고 여학생들이 경기마다 응원을 하러 왔다. 어릴 때 이미 반은 연예인이었다"고 자랑했다. 신동엽은 "이런 얘기를 본인 입으로 이렇게 길게 하기가 쉽지 않은데"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정준호는 "이런 얘기 하면 요즘 댓글로 '거짓말하지 마라'라고 하지 않냐. 그런 얘기 없는 거 보면 사실은 사실이다"고 더 뻔뻔하게 자화자찬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