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C 캡틴' 이소영 "많이 울었던 시즌…더 독하게 마음먹고 준비할 것"
스포츠/레저 2022/05/18 05:30 입력

100%x200

KGC인삼공사의 캡틴 이소영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100%x200

KGC인삼공사 이소영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100%x200

KGC인삼공사 이소영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100%x200

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KGC인삼공사의 경기에서 KGC인삼공사 이소영이 스파이크 공격을 하고 있다. 2022.1.4/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소영 선배'가 이번에는 KGC인삼공사의 '캡틴'이 됐다. 지난 시즌 자유계약선수(FA) 이적 첫 해 아쉬움이 컸던 이소영(28)이 KGC인삼공사의 '봄 배구'와 더 나은 활약을 약속했다.

이소영은 2022-23시즌을 앞두고 인삼공사의 새 주장으로 선임됐다. 고희진 KGC인삼공사 감독은 "(한)송이가 팀을 잘 이끌어줬지만 (이)소영이도 잘 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팀을 이끄는 리더십도 갖춘 선수"라고 신뢰를 전했다. 이소영은 GS칼텍스 시절 주장을 맡은 경험이 있다.

2021-22시즌을 앞두고 FA로 인삼공사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그는 강한 책임감과 함께 꾸준한 활약을 약속했다.

이소영은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감독님께서 주장 제안을 해주셨을 때 싫지 않았다"고 솔직히 전한 뒤 "스스로 좀 더 책임감을 갖고 운동하면 지난 시즌보다 더 나은 활약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020-21시즌 GS칼텍스의 통합 우승을 이끌었던 이소영은 지난해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2012년부터 익숙했던 GS칼텍스를 떠나 인삼공사로 이적한 것.

시즌 초반 활약은 괜찮았지만 중반 이후 기복이 컸던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이소영은 32경기에 나와 377득점, 공격종합 35.72%, 리시브 효율 40.06%를 기록했다. 나쁜 성적은 아니었지만 지난 두 시즌과 비교했을 때 공격성공률이 다소 떨어진 것이 눈에 띄었다.

리시브 2위, 디그 7위, 수비 6위, 득점 10위, 공격 9위, 서브 10위에 이름을 올렸지만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성적은 아니었다. 특히 1라운드의 좋았던 흐름이 후반으로 갈수록 떨어졌던 것이 뼈아팠다.

프로 입성 후 여러 차례 힘든 고비를 이겨냈던 이소영이었지만 새로운 팀에서의 적응이 순탄했던 것만은 아니다.

지난 시즌을 돌아본 그는 "솔직히 잘 안 풀릴 때 후회도 들었지만 결국 내가 선택했던 것이기 때문에 이겨내고 싶었다"면서 "팀원들과 코칭스태프, 팬들의 기대가 컸는데 부응하지 못했던 것 같아 미안함도 컸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시즌 너무 기복이 컸다. 스스로 채찍질도 많이 했는데 마음먹은 대로 되지 않아서 많이 울기도 했다. 다가올 시즌에는 더 독하게 준비를 하겠다. 반짝하는 선수가 아니라 꾸준한 선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소영은 자신의 경기 영상 등을 보며 보완해야 할 부분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그는 "지난 시즌 플레이를 보면 안 좋은 습관이 많이 나왔다. 빠르게 때려야 하는데 끌어 때렸고 폼도 바뀌었다. 이 부분을 다시 잘 준비 하겠다"고 설명했다.

최근 발표된 여자 배구대표팀에서 이름이 빠진 이소영은 아쉬움보다는 자신의 부족했던 부분을 인정하며 스스로에게 동기부여가 될 것이라고 삼았다. 그는 "솔직히 속상함도 있지만 내가 못해서 빠졌다고 생각한다. 다가올 시즌에는 더 잘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해 짧은 단발로 머리 스타일 변화를 줬던 이소영은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는 "다시 기르고 싶은 생각도 있는데 지금이 운동할 때 편해서 조금만 자라도 자르게 된다"고 미소 지었다.

이소영은 "너무 잘 생겨 보인다"는 취재진의 농담에 "몇 번 (뒷모습 때문에)오해도 받았다"는 에피소드를 전하며 환하게 웃었다.

그는 "지난 시즌 기복이 커서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는데 흔들리지 않는 선수가 되겠다. 내가 솔선수범하면 후배들도 잘 따라와 줄 것이라 믿는다. 모두가 바짝 잘 준비해서 다가올 시즌에는 봄 배구에 올라 웃고 싶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