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 결승 PK골' 토트넘, 번리 꺾고 4위 도약…손흥민 연속골은 무산
스포츠/레저 2022/05/15 22:02 입력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페널티킥 결승골을 앞세워 번리를 제압했다. 토트넘은 1경기를 덜한 아스널을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기대를 모았던 손흥민(30)의 리그 22호골은 터지지 않았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EPL 37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21승5무11패(승점 68)가 된 토트넘은 1경기를 덜 치른 아스널(승점 66)을 5위로 밀어내고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토트넘은 오는 23일 노리치 시티 원정을 떠나 최종전을 치른다.

반면 이날 패한 번리는 17위(승점 34)에 머물렀다.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4경기 연속골은 무산됐다. 후반 2차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번리 수문장 닉 포프의 선방쇼에 막혔다. 아쉽게 리그 22호골은 터지지 않았고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에 이어 득점 2위(21골)를 유지했다.

경기 초반부터 토트넘은 높은 점유율을 토대로 일방적으로 공세를 펼쳤다. 번리는 자기 진영으로 내려앉아 수비에 치중했다.

손흥민은 전반 11분 좋은 기회를 놓쳤다. 왼쪽 코너킥에서 동료와 패스를 주고받은 손흥민은 날카로운 오른발 크로스를 올렸고 포프 골키퍼가 몸을 던져 막아냈다.

13일 아스널전 이후 이틀 만에 경기를 펼치며 체력적인 어려움이 예상됐던 토트넘은 전반 내내 상대를 몰아쳤다.

전반 17분 케인의 헤딩은 골대 앞에 있던 상대 네이선 콜린스가 발을 뻗어 걷어냈다. 곧이어 에메르송 로얄의 중거리 슈팅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선수비 후역습'으로 나선 번리도 전반 28분 맥스웰 쿠르네가 토트넘 수비 뒤공간을 파고들어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답답한 경기를 펼치던 토트넘은 전반 추가시간 상대 수비의 핸들링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비디오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전반 53분 키커로 나선 케인이 침착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케인의 리그 16호골.

전반을 0-1로 밀린 번리는 후반 초반 날카로운 세트피스를 통해 반격을 펼쳤다. 2차례 번리의 헤딩슛은 골대를 벗어났다.

토트넘은 후반 11분 케인의 왼발슛을 시작으로 서서히 주도권을 찾아왔다. 1분 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의 오른발 논스톱 슈팅은 골대를 넘어갔다.

만회골이 절실했던 번리는 후반 17분 애슐리 반스의 슈팅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오며 땅을 쳤다.

토트넘 공격을 이끌던 손흥민은 후반 21분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놓쳤다. 왼쪽 측면에서 라이언 세세뇽의 크로스를 문전으로 대시하던 손흥민이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포프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지난 리버풀전 득점과 비슷한 장면이었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이 돋보였다.

토트넘은 후반 34분 루카스 모우라를 빼고 데얀 쿨루셉스키가 교체로 투입됐다. 번리도 선수 교체를 통해 5백에서 4백으로 전술 변화를 가져가며 토트넘 골문을 노렸다.

손흥민은 부지런한 움직임으로 번리 골문을 노렸지만 상대 골키퍼를 뚫어내지 못했다. 후반 36분 문전에서 절묘한 오른발 터닝슛을 날렸지만 이번에도 포프 골키퍼가 반사적으로 막아냈다.

결국 상대의 공세를 잘 막아낸 토트넘은 안방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따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