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런던 더비 완승 이끈 손흥민 "정말 멋진 밤, 마지막까지 싸우겠다"
스포츠/레저 2022/05/13 08:19 입력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리그 21호골을 터트린 손흥민(30·토트넘)이 팀 승리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출전에 대한 강한 의지를 전했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해리 케인의 멀티골과 손흥민의 골을 앞세워 아스널을 3-0으로 눌렀다.

이로써 토트넘은 20승5무11패(승점 65)가 되면서 4위 아스널(21승3무12패·승점 66)과의 격차를 1점으로 좁혔다. 남은 경기는 단 2경기다.

이날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에 페널티킥과 상대 수비수의 퇴장을 유도했고, 2-0으로 앞서던 후반 2분에는 쐐기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은 케인이 상대 문전에서 아스널 수비와 경합을 펼치는 과정에서 뒤로 흘러나온 공을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최근 3경기 연속골을 넣은 손흥민은 자신의 한 시즌 리그 최다골 기록을 '21골'까지 늘렸다.

15일 번리전을 고려한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조기 교체 지시에 아쉬움을 표한 손흥민이지만 경기 후에는 대승을 자축했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정말 멋진 밤이었다"며 "우린 시즌 마지막 순간까지 싸움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15일 오후 8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번리전에서 리그 22호골과 팀 승리, 두 마리 토끼를 노린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