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유재석도 인정한 '노력파'…손흥민 만난 에피소드까지(종합)
연예 2022/05/04 22:19 입력

100%x200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 뉴스1

100%x200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가수 임영웅이 '유퀴즈'에 출격했다.

4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임영웅이 출연한 가운데 인생 이야기를 털어놔 시선을 모았다.

MC 유재석, 조세호를 만난 임영웅은 첫 예능 단독 출연에 긴장한 모습이었다. "떨려서 아무 생각도 안 난다, 일단 유느님 옆에 있으니까 너무 떨린다"라고 수줍게 말했다.

최근 발매한 첫 정규 1집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이적이 작곡한 타이틀곡 '다시 만날 수 있을까'를 한 소절 부르기도. 임영웅은 "올해 데뷔한지 6년 됐다. 어릴 때부터 그래도 동네에서 노래를 좀 한다고 친구들이 얘기해줘서 가수를 하고 싶다고 생각해왔다. 고등학교 3학년 때쯤 진로를 결정하지 않냐. 그때 실용음악학원에 다니면서 가수를 꿈꾼 것 같다"라고 회상했다.

또한 "사실 트로트는 비전성기가 없었다. 항상 큰 사랑을 받고 있었다"라며 "트로트를 항상 접할 수 있었다. 엄마도 트로트를 항상 들으셨다. 그래서 더 자연스럽게 접했고, 그러다 보니 입문하는 게 자연스럽지 않았나 싶다"라고 덧붙였다.

임영웅의 전국 콘서트는 전국 매진을 기록했다고 전해졌다. 임영웅은 "총 20여 회 공연이다"라며 감사함을 전했다. 유재석은 "3년 전 포스터, 지금 포스터 비교 사진이 화제다"라더니 "느낌이 많이 다르네"라며 웃었다. 3년 전 공연 포스터는 너무도 화려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영웅은 "과거에는 신인이니까 최대한 눈에 띄려고 했다"라고 했다. 유재석은 "지금은 '임영웅 커밍 순' 이걸로 딱 끝난다. 팬들이 얼마나 설레겠냐"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임영웅의 노력에 대해 놀라워하기도. 그는 "감정 표현, 완급 조절이 좋다고 하는데 연습을 진짜 많이 한다고 들었다"라고 물었다. 임영웅은 "제가 타고나지 못한 부분들이 있기 때문에 연습을 예전부터 많이 했다. 무대에서 테크닉으로 희열을 주기보단 사람들이랑 대화할 수 있는 스킬을 키워보자 했다. 그때부터 조금씩 말하듯이 노래하는연습을 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또 개인 방송 채널을 운영하는 것에 대해서는 "데뷔는 했는데 불러주는 사람이 없고, 무대도 없어서 그냥 작업실에서 영상 찍은 걸 꾸준히 업로드를 했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거기에 걸맞은 노력을 했기에 오늘날이 있지 않았나 싶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축구선수 손흥민을 만난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임영웅은 최근 유럽 여행을 다녀왔는데 귀국하는 비행기에서 우연히 손흥민을 만났다고 전했다. "한국에 돌아오기 전 경기를 직관했는데, 마침 같은 비행기를 타고 오게 됐다"라면서 "내리기 직전에 줄을 서서 내리지 않냐. 그때 살짝 인사 나눴다. 마음은 더 아는 척하고 싶었지만 (손흥민 선수가 월드컵 최종 예선) 경기를 앞뒀으니까 불편하실까 봐 (더 하지 않았다)"라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이날 방송은 '히어로 특집'으로 진행된 가운데 임영웅 외에도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격투기 선수 정찬성 등이 출연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