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첼시와 1-1 무승부…3연속 무승, 멀어지는 UCL
스포츠/레저 2022/04/29 07:57 입력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3경기 연속 승리를 챙기지 못하면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과 멀어지고 있다.

맨유는 29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에서 1-1로 비겼다.

이로써 최근 3경기에서 1무2패로 승리가 없는 맨유는 15승10무10패(승점 55)를 기록, 2경기를 덜 치른 4위 아스널(19승3무11패·승점 60)에 승점 5점 뒤진 6위에 머물렀다.

맨유는 남은 3경기에서 모두 승리하고, 아스널과 5위 토트넘(18승4무11패·승점 58)이 남은 경기에서 최대한 승점을 덜 쌓기를 바라는 처지가 됐다. 맨유는 앞으로 브렌트포드, 브라이튼 앤드 호브 알비온,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최근 2연패로 승리가 급한 맨유지만 완벽한 선발 명단을 꾸리지 못했다. 최근 물 오른 기량을 보여주며 맨유 전력의 큰 부분을 차지했던 제이든 산초와 프레드가 모두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반면 첼시는 카이 하베르츠, 티모 베르너, 응골로 캉테 등 주전들을 대거 선발로 내보내 맨유를 상대했다.

경기는 첼시가 주도했다. 첼시는 빠른 압박과 짧은 패스를 통해 경기를 압도했고 후반 15분 마르코 알론소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알론소는 하베르츠의 머리를 맞고 뒤로 흐른 공을 슈팅으로 연결, 맨유 골망을 흔들었다.

자칫 3연패에 빠질 뻔했던 맨유에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있었다. 호날두는 실점 2분 뒤 네마냐 마티치의 도움을 받아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호날두는 리그 17호골을 신고, 득점 부문에서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득점 선두는 22골을 기록 중인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다.

동점을 내준 첼시는 로멜루 루카쿠, 크리스티안 풀리시치 등을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주면서 승리를 노렸다. 하지만 맨유도 수비에서 집중력을 보여줘 더 이상 득점 없이 1-1 무승부로 경기가 끝났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