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연임…BIFF 정상화 인정받아
전국 2022/01/27 17:35 입력

100%x200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BIFF) 이사장.(BIFF 제공) © 뉴스1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27일 영화의전당 비프힐에서 2022년 1차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이용관 이사장의 연임안을 통과시켰다.

이 이사장은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의 창립 멤버로 수석 프로그래머, 부집행위원장, 집행위원장을 거쳐 지난 4년 동안 이사장을 지냈다.

특히 2018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으로 위촉된 후 BIFF 정상화를 이끌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서 아시아 최대 영화제의 위상을 굳건히 한 점 등을 인정받았다.

4년간 조직을 더 이끌게 된 이 이사장은 “새로운 마음으로 부산시민과 영화인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허문영 영화제집행위원장과 오석근 마켓운영위원장과 함께 새 중장기 비전으로 향후 10년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