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LG 선수 1명, 개인 자율 훈련 중 코로나19 확진
스포츠/레저 2022/01/27 16:34 입력

100%x200

서울 잠실야구장.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 소속 선수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LG는 27일 "개인 자율 훈련 중이던 선수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구단에 따르면 이 선수는 잠실야구장이 아닌 외부에서 훈련했다.

구단 관계자는 "선수들과 접촉이 없었던 만큼 자율 훈련은 정상적으로 진행한다"며 "구단은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LG는 내달 3일부터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스프링캠프를 실시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