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불협화음…'진격의 할매' 김영옥·나문희·박정수, 화끈한 고민상담 예고(종합)
연예 2022/01/25 11:45 입력

100%x200

채널S © 뉴스1

100%x200

채널S © 뉴스1

100%x200

채널S © 뉴스1

100%x200

채널S © 뉴스1

100%x200

채널S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가 화끈한 고민상담을 예고했다.

25일 오전 채널S 새 예능 '진격의 할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와 이준규 PD가 출연해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진격의 할매'는 국민할매로 친숙한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가 사연자들과 만나 진로, 연애, 결혼, 사회생활 등 장르 불문의 고민상담을 해주며 따뜻한 위로와 공감을 나누는 고민상담 매운맛 토크쇼다. 이 PD는 "요즘 사람들이 고민이 많은데 소통의 부재로 어디 털어놓기가 쉽지 않다"라며 "고민을 털어놓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지 않다. 그래서 새로운 고민상담 프로그램이 생기면 어떨까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젊은 사람들이 부모님 세대는 꼰대라고 느끼지만 오히려 할머니들의 문화에는 친근감을 느낀다"라며 세 MC를 뽑은 이유를 전했다.

이날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는 프로그램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김영옥은 "독특한 노인 셋이 모여서 입담뿐만 아니라 살아온 내공을 갖고 상담하는 프로그램"이라며 "유익하고 재미있을테니 많이 봐달라"라고 당부했다. 나문희는 "모처럼 웃으러 나왔다. 영옥 언니가 '넌 멍하니 가만히 있어도 된다'라고 해서 나왔다"라며 "사람 사는 거 똑같고 밥 세끼 먹고 살지 않나. 난 멍하니 있지만 마음으로는 꿰뚫고 있어서 상담하는 사람을 속시원하게 해줄 것"이라고 했다. 박정수 역시 활약을 예고했다. 그는 "누구를 상담해줄 사람은 안되는데, 언니들이 하자고 해서 '나도 한 번 묻혀갈까' 이 생각으로 왔다"라고 했다.

출연 계기에 대해 김영옥은 "우리 세 명의 조합이 괜찮겠다 싶었다"라며 "우리가 굴곡진 세상을 살고 그러진 않았지만, 드라마를 많이 했으니 간접적으로 여러 삶을 체험하지 않았나. 고민을 갖고 오면 얘기하기 쉽지 않을까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문희도 안 하려고 했는데, 그러면 멋있는 줄 알지만 그게 아니다. 내가 막 꼬셨다. 그런데 막상 오니 더 잘한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나문희는 "솔직하게 고민을 듣고 대답해주려고 한다"라고 했다. 이어 박정수는 "얼떨결에 여기까지 왔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나문희는 데뷔 61년 만에 예능에 처음 고정 출연하는 소감을 전했다. 나문희는 "감회가 새롭다는 걸 느낄 새도 없다"라며 "대사를 안 하니까 그 해방감이 좋은데, 대담 프로그램을 열심히 봐야하는 숙제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태까지 연기하면서 이런 거 저런 거 다 보여줬는데 이번엔 시청자들과 놀고 안방에 앉아있는 마음으로 편안하게 하려 한다. 그게 나한테 나왔으면 한다"라며 "근데 젊은 사람들이 나오니까 용어를 알지 못해서 막내딸한테 물어보기도 하고 나름의 공부를 한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세 사람의 '케미'에 대해 박정수는 "불협화음"이라고 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그러면서 "언니들이 이렇게 막 얘기해주는 게 좋다"라고 해 유쾌한 '케미'를 발산했다. 이어 세 사람은 할매들의 솔직한 입담이 차별점이라고 입을 모았다.

마지막으로 세 MC는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에 대해 말했다. 김영옥은 "임영웅 나오면 너무 고맙겠다. 고민은 없겠지만 원픽이니 모시고 싶다"라고 했으며, 나문희는 박해미를 꼽았다. 박정수는 "고민 많은 일반인들이 나와줬으면"하고 바랐다. 이에 김영옥과 나문희는 일반인들의 고민을 듣고 조언하는 과정에서 공부도 된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진격의 할매'는 25일 오후 8시50분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