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이효리 나와주길" '주접이 풍년', 전당대회보다 뜨거운 '덕질' 예고(종합)
연예 2022/01/19 14:57 입력

100%x200

KBS © 뉴스1

100%x200

KBS © 뉴스1

100%x200

KBS © 뉴스1

100%x200

KBS © 뉴스1

100%x200

KBS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전당대회만큼 뜨거운 '덕질'이 시작된다.

19일 오후 KBS 2TV 새 예능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이하 '주접이 풍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편은지 PD와 3MC 박미선, 장민호, 이태곤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주접이 풍년'은 나이와 성별에 상관없이 덕질과 함께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주접단'을 조명해 그 속에 숨어있는 사연과 함께 덕질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는 신개념 '어덕행덕'(어차피 덕질할거 행복하게 덕질하자) 토크 버라이어티다.

이날 편 PD는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하며 차별점에 대해 말했다. 편 PD는 "일단 KBS 예능에 '주접'이라는 단어가 들어가기까지 부침이 많았다"라며 "주접이 부정적인 의미였지만 이젠 좋아하는 것들을 과장되고 재치있게 표현하는 긍정적인 의미로 쓰였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팬들을 다루는 프로그램은 많있지만 우리는 팬이 주인공이다. 보통 연예인이 앉는 자리에 주접단이 착석하고 적극적인 팬들이 나오는 게 포인트"라고 했다.

MC들은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팬들의 '찐사랑'을 느꼈다고. 이태곤은 "팬들의 단합력이 보통이 아니구나 했다"라며 "상상 그 이상이고 그런 분위기가 지금도 어색하다"라고 했다. 박미선은 "(팬들에게) 스타가 신 같다. 종교 집단 같기도 하다"라고 해 방송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주접을 넘어 경외하는 수준이다. 내가 스타라면 감동받고 행복하겠다. 책임감도 생기겠구나 싶었다. 전당대회도 이렇게 뜨거운 걸 본 적이 없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장민호는 팬들의 밝은 모습을 보는 것이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했다.

또한 MC들은 본인의 '덕질' 경험을 공유했다. 장민호는 "중학교 때 강수지 선배님의 팬이었다. 필통도 만들고 그랬다"라고 했으며, 이태곤은 "양수경 선배님을 좋아했다. 노래를 지금도 듣는다"라고 했다. 이어 박미선은 "나는 지금도 덕질을 한다. 언젠가 밝힐 날이 올 거 같다"라고 해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이태곤은 '주접이 풍년'으로 처음 MC를 맡아 눈에 띈다. 박미선이 두 남자 MC들의 진행 능력을 칭찬했다. 박미선은 "이태곤은 처음 MC를 보는 것이라 신선하다. 기계적이거나 뻔하지 않아 매력적"이라고 했으며, 장민호에 대해서는 "버라이어티를 많이 해서 치고 들어오는 타이밍이 기가 막히다. 순발력이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호흡에 대해서는 "어떻게해서든지 내가 맞추면 된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주접이 풍년' 측은 많은 스타들이 프로그램을 찾아줬으면 하고 바랐다. 박미선은 "방탄소년단이 나왔으면 한다. 아미를 기다리고 있다. NCT도 나와줬으면 한다"라며 "젊은 친구들은 덕질을 어떻게 하는지 보고 싶다"라고 했다. 이어 이태곤은 "배우들이 나오면 좋겠다. 배우들은 팬들과 교류할 기회가 많지 않은데 나와서 팬들과 소통할 기회를 만들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장민호는 "정동원이 나와서 10대 팬들은 어떨지 알아보고 싶다"라고 했다. 또한 편 PD는 이효리, 김동률, 박막례, 콜드플레이의 출연을 바랐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목표 시청률이 7.7%라고 입을 모으며 많은 시청을 해주기를 당부했다.

한편 '주접이 풍년'은 20일 오후 9시30분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