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완치' BTS 진, 후유증?…"4kg 빠졌어, 밥 사줘"
연예 2022/01/04 14:56 입력

100%x200

방탄소년단 멤버 RM(왼쪽)과 진.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던 둘은 4일 나란히 완치 판정을 받았다. © 뉴스1

100%x200

제이홉 SNS.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진(본명 김석진)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완치한 가운데, 체중이 감소된 소식을 전했다.

4일 방탄소년단의 멤버 제이홉(본명 정호석)은 하루 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진은 제이홉의 게시글에 "제이홉, 나 4kg 빠졌어. 밥 사줘야 해"라고 댓글을 달았다.

한편 방탄소년단 멤버 중 슈가, RM, 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한동안 격리 치료를 받았다.

4일 소속사 빅히트 뮤직 측은 "RM과 진은 격리기간 동안 특별한 증세를 보이지 않았다. 다만 진의 경우 재택 치료 초기에 미열 등 경미한 증상를 보였으나 완쾌됐다"고 전했다.

슈가도 전날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아 격리 해제됐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