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남지현·박지후, '작은 아씨들' 주연 낙점…세 자매로 뭉친다
연예 2021/12/23 09:30 입력

100%x200

(왼쪽부터) 배우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가 새 드라마 '작은아씨들' 출연을 확정 지었다.

tvN 새 드라마 '작은 아씨들'(극본 정서경/ 연출 김희원) 측은 23일,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의 캐스팅 소식을 전했다.

'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거대한 사건에 휩쓸린 세 자매가 '돈'이라는 인생의 숙제를 풀어가는 과정을 담을 예정이다.

특히 '작은 아씨들'은 영화 '아가씨' '친절한 금자씨', 드라마 '마더'를 집필한 정서경 작가의 새 드라마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여기에 드라마 '빈센조' '왕이 된 남자' 등을 연출한 김희원 PD까지 의기투합했다.

김고은은 극 중 돈으로 가족을 지키고 싶은 첫째 오인주 역을 맡았다. 오인주는 지독한 가난 속에서 자라 일찌감치 돈이 곧 보호자라는 것을 깨달은 인물. 남들만큼 사는 것이 꿈의 전부였던 그 앞에 삶을 통째로 뒤흔드는 사건이 벌어지면서 전개가 이어진다는 전언이다.

남지현은 돈에 영혼을 팔고 싶지 않은 둘째 오인경 역을 연기한다. 오인경은 명민하고 사명감 투철한 보도국 기자로 언제나 '옳은 일'을 위해 움직이는 캐릭터다. 처음 기자가 되고 마주했던 의문의 사건이 다시금 가까이 와 있다는 걸 느낀 뒤 이를 파헤치기 시작하는 모습을 당차고 주체적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박지후는 자신을 위해 애쓰는 두 언니의 사랑이 버거운 셋째 오인혜 역에 낙점됐다. 오인혜는 가난한 형편 탓에 좋은 물감 한 번 써본 적 없지만, 타고난 그림 실력으로 명문 예고에 진학한 인물로 설정됐다.

'작은 아씨들' 제작진은 "하나의 사건 안에 세 자매의 삶이 짜임새 있게 얽혀 들어가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라며 "거대한 힘에 맞서 삶의 방향을 찾아 나가는 세 자매의 이야기가 강렬하고도 흥미롭게 그려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작은 아씨들'은 2022년 중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