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메이커' 감독 "'나저씨'에 '박하사탕' 등장…설경구·이선균 캐스팅 운명적"
연예 2021/12/13 17:11 입력

100%x200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킹메이커' 변성현 감독이 배우 설경구와 이선균의 캐스팅이 운명적이라고 말했다.

변성현 감독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킹메이커'(감독 변성현)의 언론배급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캐스팅에 대해 "(설)경구 선배님은 '불한당' 하기 전부터 이 시나리오를 드렸었다, 그리고 경구 선배님이 '불한당'이 끝나고 하시겠다고 한 이후에 서창대에 대한 고민이 깊었었다, 그런데 어느날 경구 선배님이 연락을 주셨다, '선균이 어떠니?'라고 물어보시길래 '어 좋네요' 하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변 감독은 "그리고 좀 운명처럼 만나게 됐다"며 "그때 '나의 아저씨' 촬영 중이었는 영화 보는 신에서 '박하사탕'이 나오고 있었고, 나는 시나리오를 드리고 얼마 있다가 선균 선배님을 미용실에서 우연히 만났다, 그 미용실을 100번은 갔는데 처음 뵀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그러면서 "(이후에) 같이 할 수 있겠다 하는 마음을 가지고 흔쾌히 승낙해주셔서 같이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그의 선거 참모였던 엄창록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했다. 배우 설경구가 김대중 전 대통령을 연상케 하는 정치인 김운범을, 이선균이 엄창록을 모티브로한 참모 서창대를 연기했다.

한편 '킹메이커'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