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동해' 가사에 난리난 日누리꾼…서경덕 "파급력, 두렵나봐"
사회 2021/12/13 09:13 입력

100%x200

©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정부와 누리꾼들이 '동해'를 '일본해'라고 주장하는 상황에 대해 "두려움을 나타낸 것"이라며 이를 전 세계에 알리자고 주장했다.

서 교수는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리고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의 자작곡 '슈퍼참치'를 겨냥해 일본 네티즌들이 저격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가사 중 일부에서 한국과 일본 사이 바다 명칭을 '일본해'가 아닌 '동해'라고 썼다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BTS 멤버 진(본명 김석진)은 지난 4일 자신의 생일을 맞아 공개한 '슈퍼참치'에 "동해바다 서해바다 내 물고기는 어딨을까"라는 가사를 적었다. 이후 일본 누리꾼을 중심으로 '일본해로 바꾸게 해야 한다' 등의 주장이 나왔다.

서 교수는 일부 일본 누리꾼의 주장에 대해 "일본 네티즌들이 BTS의 세계적인 파급력과, 과거보다 '동해'의 병기표기가 날로 증가하는 것에 '두려움'을 나타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교수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지도 제작사에서 발행하는 지도의 경우 절반 이상이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는 상황이다. 세계의 유력 언론매체에서도 '일본해' 단독 표기를 하던 걸 '동해'와 병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 교수는 "특히 지난해 11월 국제수로기구(IHO)는 디지털 해도에 '동해'나 '일본해'가 아닌 고유번호로 표기하기로 했다"며 "일본 정부도 위기감을 느껴 올해 10월 '동해'를 '일본해'라고 주장하는 영상을 9개 언어로 만들어 국제 홍보전에 나섰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이처럼 일본 네티즌들과 정부가 '동해' 병기표기에 대한 두려움과 위기감을 느낄 때, 바로 이때가 전 세계에 '동해'를 알릴 적기라고 판단한다"며 "정부 노력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국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이 더 필요할 때로, 일본 정부 주장에 반박하는 영상을 곧 제작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