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기원, 세 번 결혼한 엄영수에 "도대체 재혼하면 뭐가 좋냐"
연예 2021/12/08 00:01 입력

100%x200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윤기원이 엄영수에게 기습 질문을 던졌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세 번째 결혼에 성공한 개그맨 엄영수가 돌싱들을 위한 강연에 나서 이목을 끌었다.

배우 윤기원은 강연을 듣다가 궁금한 점을 물었다. 엄영수가 결혼의 좋은 점만 계속해서 언급하자, "도대체 재혼하면 뭐가 좋냐"라는 질문을 던진 것.

이에 엄영수는 "'시장에 가면'이라는 게임 있지 않냐. 그 게임처럼 결혼하면 좋은 걸 한번 상상해 봐라"라고 얘기했다. 이 말을 듣자마자 윤기원은 "거의 없던데"라고 받아쳐 폭소를 유발했다.

엄영수는 "재혼을 하면 좋은 점을 우선 생각해 봐라"라고 다시 한번 제안했다. 윤기원을 비롯한 돌싱들은 '시장에 가면' 게임을 시작하게 됐다.

가장 먼저 탁재훈은 "집에 누가 있고"라는 대답을 해 웃음을 샀다. 이상민 역시 "어디야가 있고"라며 긍정적인 면을 봤다. 하지만 윤기원은 자신의 차례가 오자 "설거지가 있고"라고 받아쳐 또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잔소리, 통금 시간 등이 언급됐다.

탁재훈은 "안 좋은 점 중에 빠진 것도 많다"라고 거들었다. 김상혁 역시 "엄청 좋은 점만 있지는 않은 것 같다"라며 공감했다. 그러자 윤기원은 결혼 생활 중에 '얘기 좀 해'란 말을 많이 들었다고 전해 웃음을 더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