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강호동 뒷담화 하다 들켰다?…"말 옮긴 김영철이 나빠" 웃음
연예 2021/12/07 23:25 입력

100%x200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개그맨 이경규가 뒷담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이경규가 돌싱포맨을 만난 가운데 이상민이 강호동 얘기를 꺼냈다.

이상민은 "형님이 가끔 농담 삼아 뒷담화를 하시지 않냐"라더니 "영철이한테 호동이 형 뒷담화를 하다가 그걸 알게 돼서 어색해진 때가 있었다고 들었다"라고 물었다.

모두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이경규는 "그건 김영철이 나쁜 놈이지"라며 "그건 똥파리야. 왜 말을 옮기고 다녀"라고 분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규는 이어 "강호동은 왜 이렇게 녹화를 오래 하냐, 미치겠어 이렇게 말한 거다. 근데 그걸 김영철이 그대로 가서 얘기하더라, 이 똥파리 같은 녀석이 말이야"라며 "말 옮기는 게 어디 있냐. 난 뒷담화 해도 말을 옮기진 않아. 죽을 때까지 말 안 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경규는 "내가 입 열면 진짜 많아"라더니 "연예계 진짜 초토화 돼!"라고 소리쳐 폭소를 유발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