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모' 정채연, 박은빈-로운 소문에 심란…배윤경 "혼인하면 사라져"
연예 2021/12/07 21:56 입력

100%x200

KBS 2TV '연모'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연모' 정채연이 심란해 했다.

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에서 이휘(박은빈 분)를 짝사랑 하는 노하경(정채연 분)은 정지운(로운 분)과의 정략 결혼을 준비 중인 신소은(배윤경 분)을 만났다.

노하경은 "혼례 준비는 잘 되어가냐"라고 물었다. 신소은은 "바쁘긴 한데 아직 실감이 안 나고 그렇다"라면서 "안색이 안 좋으시다, 무슨 일 있냐"라며 궁금해 했다. 노하경은 애써 아니라고 말했다.

신소은은 소문을 언급했다. "혹시 그 소문 때문에 그러시냐, 전하와 도련님에 대한"이라며 이휘, 정지운을 언급했다. 이어 "저도 들었다. 걱정 마셔라. 아니란 거 아시지 않냐"라고 덧붙였다.

특히 신소은은 "저와 혼인하면 금방 사라질 소문이다. 그러니까 신경쓰지 마셔라"라고 얘기했다. 노하경은 안도의 미소를 보인 듯하면서도 혼란스러운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이후 이휘는 정지운에게 "혼인 준비는 잘 되어가냐"라고 물어봤다. 정지운은 그렇다고만 짧게 답했다. 어느새 멀어진 둘 사이에 긴장감이 감돌았다.

한편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