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 뮌헨-바르셀로나전,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개최
스포츠/레저 2021/12/04 11:58 입력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새 변이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오는 9일(이하 한국시간) 열릴 바이에른 뮌헨(독일)과 바르셀로나(스페인)의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경기가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바이에른 뮌헨은 4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바이에른주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연말까지 예정된 모든 홈 경기를 무관중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독일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방역 단계를 강화했다. 스포츠 경기에는 최대 1만5000명까지만 입장할 수 있다. 여기에 뮌헨이 속한 바이에른주는 더 엄격한 제한 조처를 결정했고, 스포츠 경기를 무관중으로 열기로 했다.

이에 따라 뮌헨은 9일 UCL 바르셀로나전, 11일 분데스리가 마인츠전, 18일 분데스리가 볼프스부르크전 등 홈 3경기를 관중 없이 치른다.

뮌헨은 UCL에서 5승(승점 15)을 거두며 E조 1위로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반면 2위 바르셀로나(승점 7)는 3위 벤피카(승점 5·포르투갈)에 쫓기고 있다. 벤피카가 최하위 디나모 키예프(승점 1)와 맞대결을 앞두고 있어 바르셀로나는 뮌헨 원정에서 승점을 따야 16강행을 바라볼 수 있다.

뮌헨은 분데스리가에서도 10승1무2패(승점 31)를 기록, 1위에 올라 있다. 그러나 5일 2위 도르트문트(승점 30)와 맞대결에서 패할 경우 선두 자리를 내주게 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