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마법 같아" 방탄소년단, 아미들 울고 웃게 만든 '말말말' [BTS in LA]
문화 2021/11/29 19:55 입력

100%x200

그룹 방탄소년단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공연 전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빅히트뮤직 제공) 2021.11.29/뉴스1

100%x200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빅히트뮤직 제공 © 뉴스1

100%x200

방탄소년단 진/빅히트뮤직 제공 © 뉴스1

100%x200

방탄소년단 슈가/빅히트뮤직 제공 © 뉴스1

100%x200

그룹 방탄소년단 제이홉/빅히트뮤직 제공 © 뉴스1

100%x200

그룹 방탄소년단 뷔/빅히트뮤직 제공 © 뉴스1

100%x200

그룹 방탄소년단 RM/빅히트뮤직 제공 © 뉴스1

100%x200

방탄소년단 지민/빅히트뮤직 제공 © 뉴스1


(LA=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약2년 만에 대면 콘서트를 열고 독보적인 매력을 펼치며 LA를 점령했다. 이들은 아미에게 때로는 감동을, 때로는 웃음을 안기며 소중한 시간을 즐겼다.

방탄소년단은 28일 오후 7시30분(이하 현지시각, 한국시각 낮 12시30분)부터 2시간 30분여 동안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의 둘째 날 공연을 펼쳤다. 방탄소년단은 공연 내내 매력 넘치는 무대를 선보이며 현장에 운집한 5만3000여 아미(방탄소년단 팬덤)들을 기쁨과 감동에 젖게 했다.

방탄소년단은 둘째 날 공연 직전에는 기자간담회도 열고 이번 콘서트 등과 관련한 소감도 전했다.

전석 매진을 기록한 이번 콘서트는 첫날인 27일에도 성황리에 진행됐으며 12월1일과 2일에도 계속된다. 총 4회에 걸쳐 회당 약 5만3000명, 총 21만여명이 관람할 예정이다. 마지막 회차인 12월2일 콘서트의 경우엔 오프라인 공연과 함께, 온라인 생중계도 동시 이뤄진다.

방탄소년단이 콘서트와 기자간담회를 통해 전한 말들을 정리해봤다.

◇ "'포커스 온' 뒤에는…"(정국)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정국이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를 수상해 영어로 소감을 전하던 도중 '포커스 온'(focus on)까지만 밝히고 뒷말을 더하지 못한 것과 관련, 정국은 LA 둘째 날 공연을 앞두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많이 부끄럽다"고 이야기 한 뒤 한 말. 그는 이어 "그 뒤에 남은 단어는 세 단어였다"라며 "포커스 온 '엔조잉 더 모먼트(enjoying the moment)'였다"고 뒤늦게 밝히며 웃었다.

◇ "앞으로 8번을 더 찍어야 하냐"(진)

아직 수상하지 못한 '그래미 어워즈'에 최근 방탄소년단이 통산 두 번째 후보에 오른 것과 관련, 슈가가 LA 둘째 날 공연을 앞두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속담에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는 게 있지 않나"라고 하자 진이 한 말. 진의 언급 이후 뷔는 "8번 더 찍으면 진형 나이가 40이 되는 거 아니냐"라고 했고, 진은 "40은 아니다, 38살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주기도.

◇ "이전에도 스타디움 투어 했지만…"(슈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하게 됐는데 2년 전과 달라진 점과 관련, 슈가가 기자간담회에서 한 말. 슈가는 "공연의 규모 자체가 크게 달라지진 않았지만 확실히 훨씬 격하게 반겨주신다"라며 "'다이너마이트' '버터' '퍼미션 투 댄스'를 녹화만 해봐서 실제 반응을 보면 어떨까 궁금했는데, 생각보다 훨씬 더 체감상 즐겁고 행복하더라"고 전했다.

◇ "그건 정신력 문제다"(제이홉)

방탄소년단이 LA 둘째 날 공연 도중 '소 왓'(So What)을 열창하며 무대 전체를 뛰어다닌 뒤, 진이 "배고프다"고 하자 제이홉이 한 말. 진의 발언 이후 멤버들은 "알 유 헝그리?(Are you hugry)"라고 물었고, 옆에 있던 지민은 "사실 우리 모두 배고프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 "아, 정말 영어 공부해야 하는데"(뷔)

LA 둘째 날 콘서트의 엔딩곡을 앞두고 "제가 엄청난 영어를 준비했는데 좀 어려워서 한국말로 하겠다"고 밝힌 뒤 한 말. 뷔는 이어 "진짜 한국 돌아가면 영어 공부하려고 한다, 정말이다"라며 웃었다. 한국어로 소감을 전한 뒤 마지막에는 "아이 러브 유, 아이 퍼플 유(사랑하고, 보라해)"라고 덧붙이기도.

◇ "이건 정말 마술 같아"(RM)

둘째 날 대면 콘서트를 마치는 소감을 전하며, RM은 공연이 열린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오늘 아침 9시에 일어났을 땐, 내 몸이 안 움직이는 것 같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어제 너무 긴장해서 내 모든 에너지를 다 써서 오늘은 뭔가 할 수 없을 것만 같았는데, 이렇게 대면으로 하니까 파워를 얻고, 내 몸을 움직이게 했다"라며 이 같이 덧붙였다.

◇ "2년 동안 잘 해왔는지 모르겠다"(지민)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둘째 날 공연을 마무리 소감을 전하던 도중, 지민이 "어제 (공연을 하면서) 느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2년 만에 보니까 이러면 안 되는데 너무 어색했다"고 털어놓으며, "그런데도 계속 기다려 주셨다는 게 영광이고 감동스럽고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지민은 마지막 소감을 밝히 눈시울을 붉히기도.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