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2년만의 대면 콘서트 드디어 오늘 포문…전세계 주목 [BTS in LA]
문화 2021/11/28 07:00 입력

100%x200

방탄소년단/빅히트뮤직 제공 © 뉴스1

100%x200

그룹 방탄소년단의 콘서트 MD를 사기 위해 아미들이 줄을 선 모습. © 뉴스1 고승아 기자


(LA=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드디어 2년 만에 팬들을 직접 만난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7일 오후 7시30분(이하 현지시간, 한국시간 28일 낮 12시30분) 로스앤젤레스 소파이(SO-FI)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인 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in LA)의 첫날 공연을 연다. 방탄소년단은 28일 및 12월1일과 2일에도 이번 콘서트를 개최, 총 4회에 걸쳐 회당 약 4만7000명, 총 18만8000명이 관람하며 추가로 시야제한석을 풀어 실제 공연 관람객은 이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방탄소년단 측은 이번 LA 콘서트과 관련, 소파이 스타디움 주위에 초대형 스크린 영상을 마련해 공연 실황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라이브 플레이'도 진행한다. 이는 소파이 스타디움 부지 내 위치한 유튜브 시어터에서 이뤄지며, 표가 일찌감치 매진돼 공연장 내에 들어가지 못한 팬들의 아쉬움을 덜어줄 전망이다.

방탄소년단이 대면 콘서트를 펼치는 것은 2019년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 투어 이후 약 2년 만이다. 이에 이번 공연을 통해 올해 발표한 신곡들인 '버터'(Butter)와 '퍼미션 투 댄스' 등의 무대도 오프라인 콘서트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인다.

여러 의미가 담긴 이번 LA 콘서트인 만큼, 공연이 펼쳐지기 전부터 전세계 대중음악 관계자들 및 팬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실제로 첫날 공연 개최 하루 전인 26일에도 소파이 스타디움 주위에는 수많은 현지 팬들이 몰려 방탄소년단 관련 상품을 구매하고, 사진을 찍는 등 방탄소년단의 약 2년 만의 오프라인 콘서트에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미국 오레곤주에서 왔다는 서코이아(17), 헤일리(23)는 "MD를 사러 여기 왔는데 줄이 크게 한 바퀴 돌 정도로 너무 길었다"라며 "여기서 방탄소년단의 노래도 듣고 있다"라며 웃었다.

이번 콘서트 MD를 사기 위해 이날 4시간 정도 기다렸다는 미국의 제이나(36)와 맨디(36)는 상의 앞쪽에 '솝'(슈가+제이홉), 뒤쪽에 '화개장터'(슈가와 제이홉의 조합을 지칭하는 단어)를 한글로 직접 써 넣은 주황색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어 눈길을 끌기 했다. 두 사람은 각각 방탄소년단의 공연을 각각 다섯 번, 네 번 봤다고 밝히며, 열혈팬임도 알렸다.

전세계의 초미의 관심 속에 열릴 이번 LA 공연에서 방탄소년단이 팬들과 함께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한편 이번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인 LA 공연'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인서 또는 공연 72시간 이내에 PCR 검사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입장이 가능하다. 또한 공연장에서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