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옥 "'오징어게임' 반나절만에 다 봤다…감독이 천재"
연예 2021/11/24 23:00 입력

100%x200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김영옥이 '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을 극찬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MC들은 게스트 김영옥을 향해 최근 핫한 작품에 다 나왔다고 말했다.

김영옥은 '오징어게임'을 비롯해 '갯마을 차차차', '지리산' 등에 출연했다. "전성기를 누리고 있지 않냐"라는 말에 김영옥은 "전성기는 무슨. 하다 보니 꼬여서 이리저리 다 나간 거다"라고 받아쳐 웃음을 줬다.

인기를 체감하는지 묻자, 김영옥은 "어깨가 괜히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지"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도 "아무리 많이 왔다갔다 해도 수입 변화는 없어"라고 해 웃음을 더했다.

광고계 러브콜도 이어졌다고. 김영옥은 "많이 왔다기보단 조금씩 와서 많이 해먹고 있어"라며 "화장품 광고도 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특히 김영옥은 '오징어게임'에 대해 "(넷플릭스) 사용법을 몰라서 못 보다가 이번에 손주가 해줬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조금만 보고 나중에 이어서 보려고 했다. 근데 보다 보니까 반나절만에 다 봤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김영옥은 "내가 봐도 너무 궁금하고 재미있더라. 촬영할 때는 긴가민가 했는데 그게 감독 머리에서 다 나왔다. 천재야"라면서 황동혁 감독의 연출력을 극찬했다.

MC들은 '오징어게임' 오일남(오영수)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궁금해 했다. "알고 보니 부부 아니냐"라는 물음에 김영옥은 "같은 오씨니까 남매 아니냐고 하던데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시즌2에서 어떻게 되냐"라는 말에는 "시즌1에서 죽었는데 나오겠냐"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