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의혹 제기' A씨 "제트썬, 모든 잘못 인정 후 진심어린 사과…감사"
연예 2021/11/22 09:56 입력

100%x200

제트썬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댄스 크루 코카N버터의 멤버로 인기를 얻은 댄서 제트썬이 제자 A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뒤 양측의 의견이 대립했으나, A씨가 제트썬으로부터 해당 건에 대해 사과를 받았다며 비난을 멈춰달라고 말했다.

22일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고 "어젯밤 선생님으로부터 직접 연락을 받고 긴 시간 연락을 했다"라며 "선생님께서는 그동안 있었던 일에 대해 돌아보고 모든 잘못을 인정해주셨고, 내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해주셨다, 지금이라도 솔직한 마음을 얘기해주시고 사과해주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나로 인해 사생활까지 드러나 버리게 만든 점은 나 역시도 마음이 편치 않았기에 사과드렸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리고 싶다"라며 "자극적인 단어들 위주로만 악의적으로 포커스돼 기사화 되고 동영상화 된 점 안타깝게 생각한다, 그 분에 대한 성희롱을 멈춰주시고 자극적인 모든 영상과 기사들을 내려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내가 느꼈던 고통과 마음 속 응어리가 완벽히 낫진 않았지만 그분의 진심어린 사과가 느껴졌기에 마음의 짐을 조금이나마 내려놓게 된 것 같다"라며 "위로해주시고 격려해주신분들 모두 정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전에 올린 글을 모두 삭제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스우파' 출연한 댄서 제트썬에 대해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이 달린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서 이 누리꾼은 자신이 어린 시절 제트썬의 제자로 수업을 들었고, 2017년부터는 정식으로 팀이 돼 함께 활동을 한 댄서라며 제트썬과 2018년 단둘이 떠난 자메이카에서 그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달간 옷과 속옷 빨래를 자신이 한 점 ▲제트썬의 전신 마사지를 해줘야 했던 점 ▲제트썬으로부터 머리를 잘린 점 ▲원룸인 숙소에서 항상 담배를 피우며 혼을 냈던 점 ▲자메이카에서 지낼 당시 제트썬이 현지서 사귄 남자친구의 집에서 함께 지내는 바람에 숙소를 두고 자신 역시 그 집에서 지내야 했던 점 등을 들어 제트썬이 자신을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제트썬의 입장은 달랐다. 제트썬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리고 A씨가 올린 글과 자신의 기억이 다른 부분이 많다며, 자메이카 출장 당시 빨래를 포함한 업무 분담은 서로 동의한 부분이고, 자신 역시 마사지를 해주었으며, 머리카락을 자른 뒤에도 A씨가 괜찮다고 해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고, 남자친구 집에 머무는 부분도 동의하게 진행된 일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A씨는 제트썬의 글을 보고 재차 "사과하고 싶은 마음이 있는지 의문"이라며 ▲자신은 폭로 이후 제트썬 지인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는 점 ▲출장 당시 속옷 빨래를 포함한 가사일 전체를 맡기로 한 적도 없다는 점 ▲제트썬으로부터 마사지를 받은 적이 없는 점 ▲머리카락을 잘린 당시 기분이 상해하자 이에 대해 타박한 점 ▲체모를 직접적으로 치우라고 요구한 적은 없으나 이를 욕실에 그대로 둬 어지른 점 ▲본인이 욕실 하수구를 범람하게 한 뒤 제트썬에게 혼나 이후 철저히 치운 점 ▲공금 명목의 돈을 제트썬이 원하는대로 사용한 점 등을 들어 제트썬의 해명글이 100% 진실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후 제트썬은 A씨에게 연락해 직접 사과의 뜻을 밝혔고, A씨가 이를 받아들이면서 사건이 일단락됐다.

한편 제트썬은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 콘서트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온 더 스테이지'(ON THE STAGE) 전국 투어에 참여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