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끝났으면"…박수 가득 '스우파' 콘서트, 8크루 댄서들의 열정·눈물 [N리뷰]
연예 2021/11/22 06:30 입력

100%x200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온 더 스테이지'/CJ ENM 제공 © 뉴스1

100%x200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온 더 스테이'/CJ ENM 제공 © 뉴스1

100%x200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온 더 스테이지'/CJ ENM 제공 © 뉴스1

100%x200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온 더 스테이지'/CJ ENM 제공 © 뉴스1

100%x200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온 더 스테이지'/CJ ENM 제공 © 뉴스1

100%x200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온 더 스테이지'/CJ ENM 제공 © 뉴스1

100%x200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온 더 스테이지'/CJ ENM 제공 © 뉴스1

100%x200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온 더 스테이지'/CJ ENM 제공 © 뉴스1

100%x200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온 더 스테이지'/CJ ENM 제공 © 뉴스1

100%x200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온 더 스테이지'/CJ ENM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 8크루 댄서들이 무대를 열정으로 채우며, 왜 이들에게 열광할 수밖에 없는지 확실하게 보여줬다.

21일 오후 1시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온 더 스테이지(ON THE STAGE)'가 180분간 진행됐다. 당초 예정된 120분을 훌쩍 뛰어넘어 공연장을 열기로 가득 채웠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는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두 달간 진행된 댄서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신드롬적 인기를 구가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에 힘입어 댄서들은 지난 20일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 광주, 대구, 창원, 인천에서 전국 투어 콘서트를 펼친다.


이번 콘서트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해 진행, 공연장 내부에서 함성이 금지됐다. 또한 2차 백신 접종 완료 후 14일이 경과한 백신 접종 완료 증명서 소지자 혹은 2일 이내 PCR(유전자증폭) 음성 결과 확인서 소지자만 입장이 가능, 이에 안심콜과 접종 확인서 혹은 PCR 결과지를 확인하고 신분증과 체온을 검사하는 절차를 거쳐 공연장에 들어갈 수 있었다.

댄서들도 공연 내내 함성 대신 박수를 당부했다. 리정은 "당연히 저희 무대를, 저희보다 더 즐겨주신다면 더 이상 바랄 게 없겠다, 함성 말고 박수로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효진초이 역시 "함성 지르고 싶은 마음을 참고 박수로 열렬히 응원해주신다면 더 멋진 무대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모니카는 박수를 치기 힘들 때 대신 양팔을 들고 손을 흔드는 응원 방법을 준비해와 선보였고, 관객들은 공연 중간중간 손을 흔들며 호응했다.

이날 공연은 '스우파' 여덟 크루들이 방송의 화제를 이끈 무대들, 각 크루별 무대, 크루들의 컬래버레이션(협업) 무대, 배틀 무대 등으로 꾸며졌다. 특히 3시간여의 무대를 통해 각 크루뿐만 아니라 댄서 개개인의 모습도 도드라져 더욱 눈길을 끌었다.

프라우드먼, 홀리뱅, 라치카, 훅, 원트, 코카N버터, 웨이비, YGX 각 크루는 각자 매력을 살린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프라우드먼은 소녀시대 '지'(GEE)와 '맨 오브 우먼 미션'을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펼쳐보였고, 훌리뱅은 힙합 퍼포먼스와 함께 파이널 무대에서 보인 '베놈'으로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선사했다. 또 라치카는 파워풀하면서도 매혹적인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훅은 특유의 파워와 동시에 익살스러움으로 관객들을 몰입시켰고, 강렬한 힙합 무대를 꾸민 웨이비도 돋보였다. 특히 리수는 부상에도 안무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YGX는 파워가 넘치는 안무에 국가대표 비걸 예리가 브레이크 댄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원트의 효진초이는 발목부상으로 응급처치 후 무대에 올랐다고 밝혔는데, 부상임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파워풀한 무대를 선보여 박수를 받았다. 코카N버터는 강렬한 비트에 맞춰 힙합 퍼포먼스를 펼쳤다. 제자에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제트썬도 무대에 그대로 올라 함께 퍼포먼스를 소화했다.

'스우파'에서 계급 미션이자, 선풍적인 인기를 끈 무대들도 펼쳐졌다. '프리티 새비지'로 꾸몄던 어시스트 계급 무대와 '부티' '미 겐테'로 꾸민 세컨드 계급 무대, 서브 계급의 '런 더 월드'와 더불어 리더 계급의 '헤이 마마'는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배틀 무대는 S팀의 프라우드먼, 라치카, 웨이비, 원트와 F팀의 홀리뱅, YGX, 훅, 코카N버터로 나뉘어 진행됐다. 무작위로 뽑힌 각 팀의 댄서들이 출전해 에너지 넘치는 배틀을 펼친 가운데, 가비와 지효, 돌라와 예본, 로잔린과 허니제이가 각각 붙었고 F팀이 두 판을 이겨 보는 재미를 더했다. 특히 배틀 후 박수 소리로 데시벨로 측정, 이 수치로 승자를 판가름했는데, 댄서들은 경쟁보다 함께 춤을 즐기는 모습을 선사해 훈훈함을 안기기도 했다.

컬래버레이션 무대는 이날 공연 마무리를 장식했다. 앞서 K팝 4대 천왕 미션에서 진행된 안무를 각 크루들이 콜라보로 무대를 완성해낸 것이다. 먼저 프라우드먼과 웨이비는 씨엘의 '닥터 페페' '헬로 비치스'로 무대를 꾸렸고, 모니카와 노제가 무대 마지막에 하트를 완성해 시선을 끌었다. 이어 원트와 YGX는 보아의 '잇 유 업' '베터'로 환상적인 호흡을 보였고, 코카N버터와 훅은 현아의 '아임 낫 쿨'과 '립앤힙'으로 강렬한 섹시함을 펼쳤다. 또 홀리뱅과 라치카는 제시의 '어떤X(엑스)' '눈누난나'로 매혹적이면서도 힙한 매력을 선사했다.

댄서들은 공연 이틀 차임에도 관객들과 만나 감격한 모습을 보였다. 케이데이는 관객들의 플래시 응원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노제는 "아직 어려운 상황이지만 나중에 코로나가 종식된 상황이 되면 소통하고 다같이 즐길 수 있는 공연을 해보고 싶다"고 전했고, 리헤이도 "이렇게 공연 시작된 것도 감사하지만 코로나 종식된다면, 조그만한 라이브홀에서 진짜 라이브 공연처럼 항상 해온 모습을 소통해보고 싶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끝으로 허니제이는 "일단 너무 아쉽고 안 끝났으면 좋겠다"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향후 계획에 대해 "사실 댄서들이 보다시피 체력 싸움이라 장시간 긴 공연을 채우는 게 힘든데, 저희 목적은 긴 공연을, 호흡이 깨지지 않는 완성도 있는 공연을 만들어서 여러분들에게 춤으로 꽉꽉 채운 공연을 보여드리고 싶은 계획이 있다"고 전해 기대감을 더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