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12월 KSPO돔서 새 오프라인 월드투어 포문…내년 美 5개 도시 개최
연예 2021/11/15 13:44 입력

100%x200

트와이스/JYP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트와이스가 오는 12월 서울 KSPO 돔에서 네 번째 월드투어의 포문을 연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15일 정오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을 통해 '트와이스 네 번째 월드투어 '쓰리'(TWICE 4TH WORLD TOUR 'Ⅲ') 포스터를 게재하고 투어 플랜을 발표했다.

트와이스는 오는 12월24일부터 26일까지 사흘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 돔(구 체조경기장)에서 오프라인 콘서트를 열며 새 월드투어의 시작을 알림과 동시에 팬들에 특별한 크리스마스 추억도 선물한다. 기세를 이어 2022년 2월16일 로스앤젤레스, 18일 오클랜드, 22일 댈러스, 24일 애틀랜타, 26일 뉴욕 등 미국 5개 도시에서 공연을 전개한다. 또한 포스터에 '앤드 모어'(AND MORE)를 기재해 향후 새롭게 발표될 콘서트 개최 지역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트와이스는 네 번째 월드투어를 통해 오랜 시간 만나지 못했던 팬들과 아쉬움을 달래고 감격 어린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이번 투어는 전 세계 16개 도시 25회 공연 규모의 '트와이스 월드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 이후 약 1년10개월 만에 재개하는 공식적인 대면 단독 콘서트라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트와이스는 2020년 8월 온라인 공연 '비욘드 라이브 - 트와이스 : 월드 인 어 데이'(Beyond LIVE - TWICE : World in A Day)를 성료하고 전 세계 팬들을 동시에 만날 수 있는 디지털 공간으로 활동 무대를 확장한 바 있다.

한편 트와이스는 지난 12일 정규 3집 '포뮬러 오브 러브: O+T=<3'(Formula of Love: O+T=<3)와 타이틀곡 '사이언티스트'(SCIENTIST)로 컴백했다. 해당 신보는 10일 기준 선주문량 70만 장을 돌파해 전작인 미니 10집 '테이스트 오브 러브'(Taste of Love)보다 20만 장 이상 증가한 수치로 자체 최고 기록을 썼다. 또 12일 기준 한터차트 음반 일간 차트와 가온차트의 리테일 앨범 일간 차트 모두 정상에 올랐고, 13일 자에도 해당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컴백 열기를 방증하듯 트와이스는 12일 스포티파이 톱 아티스트 글로벌 차트 32위에 랭크됐고 '사이언티스트' 뮤직비디오는 13일 유튜브 뮤직비디오 트렌딩 월드와이드 1위를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