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니카 "'스우파' 인기 없을 줄…배틀 과몰입 한 게 통했다" [RE:TV]
연예 2021/11/11 05:10 입력

100%x200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모니카가 '스우파' 배틀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댄서 모니카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 자리에서 모니카는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먼저 "'스우파'가 인기 없을 줄 알았다"라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첫 배틀이었던 제트썬과의 대결을 언급하며 "저게 첫 녹화 날이었다. 댄서들의 배틀이 원래는 예의 있게 하는데 일부러 과몰입해서 했었다"라고 털어놨다.

모니카는 "사실 배틀을 왜 우리끼리만 좋아할까, 대중은 왜 안 볼까 그런 생각을 했었다. 앞 배틀을 보는데 만약 이게 방송에 나가면 사람들이 안 볼 것 같더라. 누군가가 디스전 같은 배틀을 해줬으면 하는데 제 이름이 불렸다"라고 설명했다.

모니카는 "그래서 시작부터 일부러 화내고 과몰입 해서 배틀을 했다. 그게 잘 통했다고 생각한다. 욕먹을 각오하고 한 거였다"라고 속내를 고백했다.

그는 안무가 배윤정과 '센 캐릭터'로 언급되는 것에 대한 생각을 털어놓기도. 먼저 배윤정이 "모니카가 항상 연관 검색어에 나랑 같이 뜨는 거다. 서로 알지도 못하는데 왜 있는 건지 사람들에게 물어봤더니 센 캐릭터 때문이었다"라고 말했다. "제가 센 캐릭터로 먼저 있다가 한 수 위 캐릭터로 모니카가 나오니까 둘은 분명 아는 사이일 거라고 생각한 거였다"라고도 덧붙였다.

이에 모니카는 "(배윤정이) 방송에서 춤 평가하는 모습을 많이 봤는데 저보다 더 무섭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배윤정은 "아니야, 난 '스우파' 보면서 깜짝 놀랐어"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배윤정은 "주위에서 전화가 온다. 모니카가 너보다 더 무섭지, 진짜 무서울 것 같다고 하더라"라며 "댓글을 봤더니 배윤정, 모니카 둘이 싸우면 누가 이기냐고 한다. 춤이 아니고 진짜로 싸우면"이라고 전해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