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기' 곽시양 "'관상' 이정재 묵직한 카리스마 그리고 싶었다" [N인터뷰]①
연예 2021/11/02 06:00 입력

100%x200

곽시양 / 드로잉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

100%x200

곽시양 / 드로잉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

100%x200

곽시양 / 드로잉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

100%x200

곽시양 / 드로잉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지난달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극본 하은/연출 장태유)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붉은 눈의 남자 하람이 그리는 한 폭의 판타지 로맨스로, 곽시양은 왕좌를 향한 야망이 넘치는 주향대군으로 분해 높은 몰입감을 선사했다.

곽시양은 단왕조의 둘째 왕자로 마왕을 손에 넣기 위해 눈앞의 장애물을 처리하는 역대급 빌런으로 활했다. 드라마 '마녀보감' '시카고 타자기' '앨리스'에 이어 '홍천기'를 통해 입체적인 악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곽시양.

그는 최근 화상 인터뷰를 통해 '홍천기'에서 악역 연기로 호평을 받은 소감과 함께 앞으로도 다양한 역할을 통해 시청자와 만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종영소감과 결말에 대한 생각은.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셔서 의미있게 마무리를 할 수 있었다. 결말은 주향대군으로서는 멋있게 끝난 게 아닐까 생각한다. 왕에 대한 욕심을 끝까지 보여줄 수 있었던 장면이 아니었나 싶다. 곽시양의 생각으로는 마지막에 주향대군이 죽으면서 많은 캐릭터들이 더 좋은 해피엔딩이 됐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홍천기' 출연 이유와 종영후 만족도가 궁금하다.

▶'홍천기'는 먼저 너무 해보고 싶었던 캐릭터 중에 하나였다. 주향대군은 수양대군을 모티브로 한 역할이어서 부담감도 있었지만 많은 걸 보여드릴 수 있는 캐릭터가 아니었나 싶었다. 또 장태유 감독님과 꼭 작품을 해보고 싶었다. 댓글을 보면 상처받고 위축돼서 연기에 방해가 될까봐 안 봤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신다고 해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그래서 더욱 뜻깊다.

-주향대군을 연기하면서 가장 신경을 쓴 점이 무엇인가.

▶외적인 부분을 많이 신경썼다. 상처분장이나 의상, 화장을 조금 더 주향대군스러움을 보여주려고 했다. 연기를 할 때도 디테일한 점을 살리려고 했다.

-참고한 작품이 있나.

▶영화 '관상'의 수양대군 이정재 선배 역할의 이미지도 주향대군에 입히려고 했다. 아무래도 수양대군이 모티브이니 이정재 선배의 역할을 가져오려고 해봤다. 부담이 된 것도 사실이다. 수양대군 역할을 워낙에 멋지고 인상깊게 표현하셨기 때문이다. 내 나름대로의 색으로 바꾼다면 재미있게 나오지 않을까 싶었다.

-이정재의 수양대군과 곽시양의 주향대군의 가장 큰 차이점은 무엇이었고 어떤 점을 살리고 싶었나.

▶가장 가져오고 싶은 것은 묵직함이었다. 한 마리의 수컷 호랑이 같은 모습을 가져오고 싶었다. 묵직한 카리스마를 살리려고 했다. 차이점이라면, 나는 아직 배우는 사람이고 어떻게 (이정재의 모습) 그대로 보여줄 수 있겠나. 그냥 닮고 싶다. 많은 캐릭터를 연기하면서도 멋지고 재미있게 만들어 가는 점을 배우고 싶다.

-왕좌를 원하는 야욕 넘치는 모습도 보이지만, 아버지 성조 앞에서는 약한 모습도 보였는데요. 주향대군의 서사에 있어 어떤 점에 초점을 두고 이해하려 했나.

▶아버지 앞에 서면 작아지는 인물이다. 아버지 앞에서 아들이 처음부터 야욕을 드러내기는 어렵다고 생각했다. 약한 모습이 보였던 게 아닐까 싶다. 조성하 선배와 대립하는 장면에서 눈물이 나면 안 되는데 눈물이 나더라. 감정이 커진 것 같더라. 그런 모습이 약하게 보인 것 같다. 주향대군의 서사에서 욕심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왕권에 대한 욕심에 초점을 두고 연기하려고 했다.

-곽시양이 생각하는 '홍천기' 인기 비결은. 현장 분위기 메이커는 누구인가.

▶아리따운 김유정씨, 멋진 안효섭씨 역할이 크지 않았나 싶다. 배우들이 색깔을 잘 표현해줬다고 생각한다. 스토리상 많은 분들이 흥미롭게 느낄 것이라고 생각한다. 현장 분위기가 정말 좋았고 그런 모습을 멀리서 보는 주향대군이었다. 분위기 메이커는 아무래도 김유정씨였다. 유정씨가 촬영장에 오면 분위기도 밝아졌다. 정말 털털하고 먼저 다가가는 배려 깊은 배우였다.

-안효섭 공명과 매우 친해보였다.

▶안효섭씨하고는 오래 동고동락했고 너무 친하고 서로 많은 걸 알고 있는 사이다. 공명씨와 촬영을 하면서 고마웠다고 해야 할까. 정말 동생, 혈육같았다. 친한 것이 연기할 때 굉장히 큰 장점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두 분 그리고 김유정씨와도 잘 호흡하며 재미있게 촬영을 마무리했다.

-현대극과 달리 사극이어서 준비한 것들이 있다면 무엇인가.

▶촬영을 끝내고 나니 많은 분들께서 좋아해주셔서 몸둘 바를 모르고 부끄럽기도 하다. 그만큼 보답을 잘 했는지 궁금하기도 하다. 욕망, 카리스마가 제 색깔에서 잘 묻어났으면 어떨까 생각하며 준비했다.

-악역의 매력은 뭘까.

▶이정재 선배만 하더라도 '관상' '암살' '도둑들' 등 작품마다 다른 모습을 보여주지 않나. 악역의 매력이 크다. 악역은 안 해본 것을 다 해보는 것 아닐까. 또 내 안의 욕망의 일부라도 연기로 보여준다는 점이 있다.

<【N인터뷰】②에 계속>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