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입김 들어간 타이틀" 임창정, 완벽 라이브로 신보 맛보기(종합)
연예 2021/11/01 14:57 입력

100%x200

임창정/SBS 라디오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임창정이 컴백을 앞두고 정규 17집의 타이틀곡 '별거 없던 그 하루로'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이를 라이브로 깜짝 선보였다.

임창정은 1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민경이 스페셜 DJ를 맡았다.

이날 임창정은 정규 17집으로 컴백을 앞두고 "이번에는 발라드 하나, 댄스 하나, 정규 앨범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돌림판을 돌려 신곡을 발표하는 코너를 본 임창정은 "그런데 아직 신곡이 나오지 않아서 걸리면 안 부를 생각이다"라며 "제가 굳이 신곡 홍보라기보다는 순위에 연연하지 않는데, 고민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임창정은 신보 타이틀곡 '별거 없던 그 하루로' 뮤직비디오에 대해 "황정민, 하지원, 고경표, 경수진에 이어 저도 여기서 연기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옛날에는 그래도 앨범이 많이 팔리던 시기라, 10억씩, 20억씩 뮤직비디오에 쓸 수 있었는데 이제는 그게 고스란히 영업손실이다"라며 "그래서 황정민 하지원씨가 친분이 있어서 노개런티도 하고, 고경표와 경수진씨도 헤어나 그런 최소 경비로만 해서 거의 노개런티로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전 감성으로 뮤직비디오를 찍고 싶다고 하고 (배우들에게) 노래를 보내드렸더니, 이 노래는 내가 출연하겠다고 하더라"며 "그때 타이틀곡 고민 중이었는데, 황정민 하지원 경수진씨가 지금 타이틀을 듣고 이 노래라고 하더라, 황정민은 다른 타이틀을 선택한 사람은 '똥귀'라고 할 정도였다. 황정민씨 입김이 많이 들어갔다"고 소개, "5분짜리 일반 뮤직비디오와 함께 17분짜리 단편 영화 같은 뮤직비디오도 따로 볼 수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앨범 작업 과정에 대해 "멧돼지, 늑대 작곡가와 저까지 셋이서 작업을 많이 해왔는데, 작사는 이번에 제가 다 했고, 늘 하던대로 했다"라며 "이번에 특이하게 회사 대표님이 예전에 라디오 작가도 하신 작가분인데, 전 앨범 수록곡을 작사했는데 이번에도 세 곡을 작사했다. 그런데 아내도 그 시스템을 보고 좋다고 하더니 네 곡을 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리고 이전 앨범 곡도 전부 아내에게 감수를 받은 거라, 실제 작사에도 아내 이름이 먼저 들어가고 제가 뒤에 들어갔다"라며 "그래서 너네들끼리 다 해먹는 거 아니냐고 생각도 들겠지만 임창정이 왜 이렇게 작업했는지 알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돌림판을 돌리던 임창정은 신곡이 나오지 않고, 히트곡 '소주 한잔'이 나오자 깜짝 라이브로 열창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DJ 김태균이 돌림판을 돌렸고, 신곡이 나오자 "앞서 새 노래 안 틀어도 된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이에 임창정은 "그래도 애가 다섯인데, 순위에 연연해 하지 않는다는 게 1등을 안 해도 된단 얘기지 그래도 어느 정도 매출이 나와야 하지 않나"라며 "돌림판에 노래가 나오니까 진짜 좋다"며 웃었다. 이어 '별거 없던 그 하루로'를 이 자리에서 처음으로 라이브로 선보여 이목을 사로잡았다.

더블 타이틀곡 '나는 트로트가 싫어요'에 대해선 "요즘 트로트가 많은데, 저는 재즈, 발라드, 알앤비 이런 느낌이고 트로트 그 느낌이 아니다"라며 "그래서 이번에 정식으로 더블 타이틀까지 한 것이고, 신동씨가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라고 귀띔했다. 특히 마지막까지 '내가 저지른 사랑'이 나오자, 앉아서 라이브를 완벽하게 소화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그는 "옛날에 제가 많은 사랑을 받았던 대사인 '17대 1'처럼, 이번 17집을 만들면서 혼자서 열일곱 명을 상대하듯이 고군분투하면서 만들었으니 많이 사랑해달라"며 "열심히 활동할 예정이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임창정은 1일 오후 6시 정규 17집 '별거 없던 그 하루로'를 발표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