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영' 정수빈의 결승 홈런…두산의 가을야구도 가까워진다
스포츠/레저 2021/10/26 21:43 입력

100%x200

두산 베어스의 정수빈.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유독 가을에 강한 두산 베어스의 정수빈(31)이 결정적인 한방으로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정수빈은 2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경기에서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두산은 정수빈의 결승 투런포를 앞세워 7-2 역전승을 거뒀다. 정수빈의 활약은 두산 입장에서 반가운 소식이다.

지난겨울 6년 총액 56억원에 FA 잔류를 택한 정수빈은 시즌 중반까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시즌 초반에는 내복사근 부상으로 고생했고, 복귀 후에는 타격 부진에 시달리며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좀처럼 자리를 잡지 못하던 정수빈은 날씨가 선선해지던 지난 9월 다시 1군에 올라왔다. 힘든 시기를 겪고 1군으로 돌아온 정수빈은 '정가영(정수빈 가을의 영웅)'이라는 별명답게 가장 중요한 때 펄펄 날았다. 리드오프로서 팀 공격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날 경기에서도 정수빈은 중요한 순간 한 방을 날려 팀에 승리를 안겼다. 앞선 두 타석에서 몸에 맞는 볼과 1루 땅볼을 기록했던 정수빈은 1-1로 팽팽하던 5회 1사 2루에서 최원태의 135km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정수빈의 홈런으로 두산은 3-1로 역전에 성공하며 분위기를 가져온 두산은 6회 4점을 뽑아내면서 승리를 확정지었다.

두산은 68승8무64패를 기록, 6위 키움(67승7무67패)과의 승차를 2경기로 벌리며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최근 6년 연속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았던 두산은 올 시즌 힘든 시즌을 보내고 있다. 지난해 강력한 원투 펀치를 자랑했던 라울 알칸타라, 크리스 플렉센과 재계약에 실패했고 FA 자격을 얻은 오재일, 최주환, 이용찬 등도 팀을 떠났다.

그리고 시즌 막판에는 외국인 원투 펀치인 아리엘 미란다와 워커 로켓 등이 부상으로 이탈, 선발 투수 로테이션을 제대로 꾸리기 어렵게 됐다.

두산이 정규시즌을 성공적으로 마치기 위해선 공격력으로 마운드의 약점을 메워야 하는 상황이다. 다행히 가을에 돌아온 정수빈의 방망이도 점차 살아나면서 두산은 포스트시즌 대한 희망을 키우고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